SKT T맵, 추석에 386만명 이용…역대 최대
9월 MAU 1160만명…절반이 음성 AI 사용
입력 : 2018-09-30 12:03:59 수정 : 2018-09-30 14:32:4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지난 추석 당일(24일) 386만명이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앱) 'T맵x누구'를 이용했다. 이는 T맵 일일 사용자수 최고치였던 지난해 추석 당일(364만명) 기록을 뛰어넘은 수치다.  
 
30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추석 당일 최고 기록에 힘입어 9월 한 달간 T맵x누구의 실 사용자(MAU)는 1160만명으로 집계됐다. 추석 연휴 기간 중 T맵x누구를 통한 길안내 요청 건수는 총 6670만건, 추석 당일에는 1526만건으로 나타났다. 
 
9월 MAU 1160만명 중의 절반 수준인 560만명(48%)이 음성 인공지능(AI) 기능을 이용했다. T맵x누구는 음성을 이용한 장소 검색 기능을 제공한다. 가령 "서울역으로 안내해줘"라고 말하면 서울역으로 가는 경로와 예상 시간을 보여준다. 
 
SK텔레콤 모델들이 T맵을 활용한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9월 MAU 1160만명 중 478만명은 T맵x누구의 AI 비서 기능을 이용했다. 운전시작 시점에 T맵x누구와 대화를 통해 안전운전할 것을 약속하거나, 단조로운 직진 또는 정체 구간에 들어가게 되면 운세나 뉴스를 청취하는 방식이다. SK텔레콤은 T맵을 통해 안전운전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T맵을 통해 오는 10월 3일까지 "안전운전 약속"이라고 말하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캠페인 참여자 1명당 100원씩 적립해, 최대 1억원을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운영하는 자동차 사고 피해자 지원센터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해열 SK텔레콤 카라이프사업 유닛장은 "지난해 9월 T맵x누구를 출시한 지 1년 만에 사용자의 절반이 음성 AI를 사용했다"며 "향후 다양한 AI 비서 서비스를 추가해 안전하고 즐거운 운전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