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 미디어 추천 기술 연내 상용화
'씬 디스커버리'로 드라마·영화 속 장면 골라보기 가능
입력 : 2018-09-27 10:00:00 수정 : 2018-09-27 10: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은 27일 드라마·영화 속 장면을 원하는 대로 찾아 주는 '인공지능(AI) 미디어 추천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연내 상용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씬 디스커버리(Scene Discovery)'라고 불리는 장면 검색 기술은 AI가 영화나 드라마 등 특정 미디어 콘텐츠 속에서 내가 원하는 장면만 골라 보여준다. 가령 시청자는 좋아하는 배우의 등장 장면만 모아서 보거나, 키스·댄스·식사신 등 다양한 상황의 장면을 골라 볼 수 있는 식이다. 
 
SK텔레콤은 씬 디스커버리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수천편 분량의 영상 콘텐츠와 수백만장의 이미지를 AI에 학습시켰다. 현재 ▲2500명 이상의 국내·외 유명 배우 인물 ▲키스·웨딩·댄스·식사·번지점프 등 50여 상황 ▲계절 ▲랜드마크·놀이공원 등 특수 장소 ▲배경 음악 등을 인식할 수 있다.
 
SK텔레콤의 '씬 디스커버리' 기술. 사진/SK텔레콤
 
앞서 SK텔레콤은 프로그램 도입부(인트로)나 결말 이후(엔딩) 구간을 인지해 터치 한번으로 뛰어넘을 수 있는 기능도 개발한 바 있다. 한꺼번에 드라마를 몰아보거나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찾기 위해 채널 돌려보듯 다양한 콘텐츠를 둘러볼 때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기능으로 지난 8월 B tv에 적용됐다. 
 
SK텔레콤은 시청자 취향에 맞는 영화나 드라마를 추천해주는 '콘텐츠 개인화 추천 기술'도 공개했다. 개인 시청 이력에 기반해 모든 시청자는 개인 취향에 따라 각자 다른 홈 화면을 만날 수 있다. 
 
콘텐츠 개인화 추천 기술에는 순환신경망 모델(RNN)이 적용됐다. 이 모델은 사람의 뇌가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일 때 과거 정보를 기반으로 한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된 것으로 사용자가 과거 시청한 콘텐츠 순서까지 고려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 14일 시청 이력이 많은 옥수수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이 기술을 선보였으며, 향후 전체 이용자에게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