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장비사로 삼성·에릭슨·노키아 선정…화웨이 제외
입력 : 2018-09-14 10:36:32 수정 : 2018-09-14 13:19:55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SK텔레콤이 14일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를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치열하게 전개되는 5G 주도권 경쟁 상황에서 3사가 관련 기술을 선도하고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갖췄다고 평가했다"며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는 SK텔레콤에 롱텀에볼루션(LTE) 장비도 공급했다.  
 
SK텔레콤은 3사와 오는 10월 중으로 계약을 맺고 5G망 구축 작업에 본격 돌입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3사 외에 중소 제조사들에게도 일부 기지국 장비를 공급할 기회를 부여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장비만 도입되면 되도록 망 설계 작업은 준비를 마쳤다"며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중소기업들과도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심을 모았던 화웨이는 SK텔레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지 못했다. 화웨이 장비의 보안에 대한 우려는 지속 제기됐다. 화웨이는 이에 대해 세계 주요 이동통신사들에게 장비를 공급했지만 보안 문제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KT와 LG유플러스는 장비 협력사에 대한 입찰을 진행 중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