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조 와해 의혹' 미전실 전 부사장 검찰 출석…묵묵부답
입력 : 2018-08-10 10:16:52 수정 : 2018-08-10 10:16:52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노조와해' 시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임원을 10일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수현)는 이날 오전 10시 강모 전 미전실 인사지원팀 노사총괄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오전 9시50분쯤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강 전 부사장은 '업무용 컴퓨터에서 미전실 개입 정황 문건이 나왔는데 보고 받은 적 있는지' '누구한테 보고했는지' '전사적 방침인지'라는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강 전 부사장이 지난 6일 구속된 목 전 전무와 함께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의 노조 와해 공직인 속칭 '그린화' 작업을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강씨는 2012년부터 노사총괄 부사장으로 근무하다가 지난해 미전실이 해체된 이후 삼성전자 인사팀 임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앞서 검찰은 강 전 부사장과 함께 미전실에서 근무했던 목모 삼성전자 전 노무담당 전무를 구속했다. 검찰은 목 전 전무의 신병 확보로 강 전 부사장 등을 비롯해 윗선 수사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목 전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들 중심으로 노조가 설립된 2013년 이후 삼성전자 인사지원팀과 삼성그룹 미전실 인사지원팀에서 임원으로 일했다.
 
그는 그룹 전체의 '무노조 경영' 방침에 따라 2013년 7월부터 지난 2015년 12월까지 '그린화' 작업을 지시한 혐의(노동조합법 위반) 등을 받는다. 목 전 전무는 노조파과 작업 총괄과 함께 경찰청 정보국 전 노무 담당 정보관 김모씨(구속기소)를 끌어들여 삼성 측에 유리한 방향으로 노사협상에 진행되게 한 뒤 그 대가로 김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10일에는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 출신인 이성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도 수사 선상에 올려놓고 그의 집무실과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미전실이 만든 노조와해 공작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목 전 전무와 강 전 부사장을 조사한 뒤 이들의 진술과 확보한 증거 등을 토대로 이상훈 의장 등 윗선 수사에 주력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청사. 사진/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