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자영업비서관 신설…홍보·연설 늘리고 교육·문화 분리
3실·12수석·49비서관…2기 조직개편안 완성
입력 : 2018-07-26 16:41:06 수정 : 2018-07-26 16:41:0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6일 자영업비서관을 신설하는 등 청와대 조직 개편안을 발표했다. 현행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3실장 12수석(8수석·2보좌관·2차장)은 유지하되 48명의 비서관을 49명으로 한 명 늘린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대통령 비서실은 국정과제를 더욱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조직 진단을 했다”며 “자영업비서관을 신설해 중소상공인 경쟁력 제고 등 자영업 정책 총괄·조정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일부 비서관실의 기능을 통합·분리하고 명칭도 변경해 정책 및 현안 대응력을 높인다는 설명이다. 교육문화비서관은 교육비서관과 문화비서관으로 분리해 각자의 전문성을 높인다. 홍보기획비서관은 기존의 홍보기획비서관에 국정홍보비서관을 새로 설치하는 방식으로 분리해 홍보업무를 강화할 방침이다. 연설비서관도 기존의 연설비서관을 유지하면서 연설기획비서관을 신설한다.
 
반면 정무기획비서관과 정무비서관은 정무비서관으로 통합하고, 자치분권비서관과 균형발전비서관은 자치발전비서관으로 합친다. 사이버안보비서관과 정보융합비서관은 사이버정보비서관으로 통합했다.
 
명칭변경도 있다. 국정상황실은 국정기획상황실로, 뉴미디어비서관실은 쌍방소통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디지털소통센터로 이름을 바꾼다. 또 시민사회수석실의 시민사회비서관은 사회참여비서관으로, 사회혁신비서관은 사회조정비서관으로, 제도개선비서관은 제도개혁비서관으로 각각 이름을 변경했다. 정책기획비서관은 정책조정비서관으로 바꿔 정책 관리 및 조정 기능에 방점을 두고, 중소기업비서관은 중소벤처비서관으로 명칭을 바꿔 4차산업혁명에 대비할 계획이다.
김의겸 대변인이 2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무사 문건 관련 입장 및 청와대 조직개편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