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포용적성장, 소득주도성장 포괄하는 개념"
청와대 "협치내각 쉬운문제 아냐, 여당 논의 지켜보는 중"
입력 : 2018-07-24 16:12:03 수정 : 2018-07-24 16:12:0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포용적성장(inclusive growth)은 많은 사람에게 성장의 결과가 배분되고 두루 혜택을 누리는 성장”이라며 “그 포용적성장을 구현하기 위한 구체적 방식으로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과 참모들의 아침 차담회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포용적성장을 언급한 것을 두고 일부 언론에서 기존의 소득주도성장에서 기조를 선회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자 이를 바로잡기 위한 노력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포용적 성장은 신자유주의와 대비되는 개념으로 사용한 것”이라며 “신자유주의는 배제적성장(exclusive growth)이다. 성장 수혜층이 소수에 그치고 다수가 배제되는 구조다. 이런 배제적성장으로는 경제가 지속될 수 없고 성장의 걸림돌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 “애초 소득주도성장은 국제노동기구(ILO)에서 '임금주도성장'으로 명명했다”며 “그러나 우리나라는 700만명의 자영업자가 있어 임금주도만으로 다 포괄할 수 없어 홍장표 전 경제수석의 건의에 따라 소득주도성장으로 명명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2012년 대선출마 선언할 때부터 포용적성장을 썼다”며 “이 개념에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정규직과 비정규직, 부자와 빈자뿐만 아니라 남북문제까지 포괄적으로 적용되는 개념이다. 포용적성장은 상위개념이고 하위개념에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야당인사들도 내각에 포함시키는 ‘협치내각’을 야당이 사실상 거부한 것에 대해 “상대방이 있는 문제니 청와대나 더불어민주당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일 성격의 것이 아니다”라며 “여러 가지가 맞아야 하니 쉬운 문제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그는 “하지만 모든 정치적 상황은 변하기 마련이고, 지금 정치권에서 정치인들이 여러 가지 많은 생각들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논의가 진행돼 가면서 성사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다”면서 “여당에서 주도적으로 논의를 진행해보겠다고 하니 지켜보고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2018년도 제32회 국무회의에 앞서 국무위원들과 차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