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자동차 산업, 생산·내수·수출 '트리플' 감소
입력 : 2018-07-20 14:19:18 수정 : 2018-07-20 14:19:18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한국지엠(GM)의 구조조정 등으로 올해 상반기 자동차 산업은 생산과 내수, 수출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자동차 산업이 생산과 수출, 내수 판매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2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상반기 완성차 생산은 한국GM의 국내생산 감소, 주요 시장으로의 수출 감소 등으로 전년 대비 7.3% 감소한 200만4744대를 기록했다.
 
상반기 자동차 월별 생산량은 1월 32만2000대에서 2월 27만7000대로 급감한 뒤 3월에 36만3000대로 회복세를 보이는 듯 했다. 하지만 4월 35만4000대, 5월 35만2000대, 6월에는 33만6000대로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수출도 전년 대비 7.5% 감소한 122만2528대 수출에 그쳤다. 산업부 관계자는 "같은 기간 멕시코 등 해외 현지공장 생산 본격화와 미국 등 주요시장 수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나마 내수의 경우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90만대를 판매했지만, 이마저도 수입차 판매는 17.9% 증가한 반면 국산차 판매는 3.3% 감소했다.
 
자동차부품 수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감소한 119억2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부품 수출은 중국시장 수출 회복으로 2분기부터는 증가 추세에 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