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그룹, 스마트시티 사업 시동…“서울시 인프라·데이터 활용할 것”
상반기 중 블록체인 플랫폼 출시…AI 적용 한컴오피스도 공개
입력 : 2018-04-26 18:00:33 수정 : 2018-04-26 18:00:33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이 26일 그룹의 미래 핵심사업으로 스마트시티 사업을 꼽았다. 올해를 스마트시티 사업 원년으로 삼고, 국내외 기관 및 기업들과 적극적으로 사업 추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한컴 말랑말랑 데이’ 간담회에서 “스마트시티 사업은 한국기업이 반도체 이후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분야”라며 “한컴그룹은 사물인터넷,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의 기반기술을 두루 갖추고 있어 이를 통해 글로벌 ICT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에 축적된 인프라와 막대한 양의 데이터를 활용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김 회장은 “서울시는 통신·교통·치안 등 세계적인 수준의 인프라가 고도화된 대도시”라며 “ICT기업은 이런 인프라를 거대한 전시장으로 생각하고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이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컴 말랑말랑 데이’를 개최하고 미래형 오피스SW, 스마트시티 등 한컴그룹의 비전을 제시했다. 사진/한컴그룹
 
한컴그룹은 이미 올해 초 서울형 스마트시티 사업을 위해 서울시, 한국스마트카드 등과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을 출범시켰다. 해외 전시회, 세미나 등에 의장사로 참여하면서 해외시장 개척에 힘쓰고 있다. 최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시와 디지털 시장실 구축을 위한 협의를 진행했고 베트남과 터키, 이스탄불 등과도 스마트시티 관련 프로젝트를 논의 중이다.
 
한컴그룹은 ‘한컴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교통에서 안전·에너지·환경·복지 등 다양한 도시 문제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스마트시티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현할 계획이다. 
 
또 한컴그룹은 블록체인 플랫폼을 상반기 내 출시할 예정이다. 금융·헬스케어·공공기관 등의 영역에서 블록체인 사업체계를 구축, 관련 생태계를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한컴그룹은 AI와 음성인식 솔루션 등을 적용한 ‘한컴오피스 2018’도 공개했다. AI 기반 챗봇을 도입해 문서 도움말과 정보를 알려주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개발한 AI엔진 ‘엑소브레인’을 적용해 챗봇만으로 지식검색이 가능하다. 또 한컴의 자동통번역 솔루션 ‘지니톡’ 음성엔진을 사용해서 음성으로 텍스트를 입력하는 등 편의성을 높였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