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릉이’, ‘나눔카’…협동조합·블록체인도 공유한다
서울시 공유정책 민간 확산, 기존 모델 한계 극복
입력 : 2018-04-15 12:49:53 수정 : 2018-04-15 12:49:53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따릉이, 나눔카, 공공시설 개방 등 공유도시를 선도한 서울시가 협동조합과 블록체인으로 공유정책의 민간 확산을 모색한다. 서울시는 ‘공유도시 서울의 내일을 위한 새로운 정책방향 모색’을 주제로 오는 17일 오후 2시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전문가, 시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유포럼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포럼은 지난 2012년 공유도시 서울 선언 이후 5년 간 서울시의 공유정책 성과를 공유하고 민간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새로운 정책 방향을 모색해 향후 5년을 준비할 계획이다. 대표적인 공유정책으로는 60만명의 생활 속 이동 수단으로 자리매김한 공공자전거 따릉이, 약 200만명의 회원이 이용하는 나눔카, 구청·주민센터 회의실, 체육시설 등 공공시설 1233곳 개방 등이 있다.
 
서초구는 최근 거주자 우선주차 공간 배정기준을 변경함으로써 주민 스스로 자신의 거주자 우선주차 공간을 다른 시민과 공유하도록 유도했다. 그 결과 현재 669면의 공유 주차공간이 조성돼 시민 간 공유가 이뤄지고 있다. 공유 실적 또한 1일 평균 1대 미만에서 지난달 기준 50.45대로 확대됐다.
 
서울시는 기존 수익독점 모델의 한계를 극복하고 공동체를 회복하기 위한 협동조합 공유모델을 탐색한다. 중간 거래 수수료를 낮추고 신뢰 기반의 개인 간 거래(P2P)를 활성화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의 적용 가능성을 살펴보는 것은 물론 공유가치의 의미와 확산에 관한 논의 등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에서 박건철 서울디지털재단 책임연구원은 서울시에 적용 가능한 해외 공유 경제 사례를 소개한다. 도시 문제 해결, 자원 분배 효율성 제고 등 사회적 가치와 효용을 증가시킨 사례와 국내 시사점을 제시한다.
 
특히, 이봉형 큐브 인텔리전스 의장은 블록체인 기술이 높은 수준의 개인 간(P2P) 차량 공유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제안한다. 이미 블록체인 기술을 차량 공유(카셰어링), 자율주행차, 차량 데이터 공유 등에 적용하고 있는 사업 추진 경험을 발표한다.
 
한상우 이버스 대표는 “공유는 일시적인 유행이 아니라 수천 년에 걸쳐 진화해 온 공동체 운영 방식”이며 “협동조합이 시민 참여와 협력을 끌어내는 공정한 그릇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지금까지 서울시는 공유도시를 위해 따릉이, 나눔카 등 여러 공유사업을 진행해 왔지만 앞으로는 공유경제의 수익독점 문제 해결, 시민과 시민 간 공유 활성화 등 새로운 관점에서 공유정책이 추진돼야 한다”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2기 공유도시’를 위한 대안과 가능성을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서울광장에 나눔카 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