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첨수1부,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전 추진
중점 검찰청 확대 따른 수사 역량 집중 의도
입력 : 2018-04-17 17:43:40 수정 : 2018-04-17 17:43:4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를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전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다. 법무부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를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전하는 내용의 직제개편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첨수1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확인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와 관련한 혐의를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핵심 수사부서다.
 
이는 중점 검찰청 확대에 따라 서울동부지검에 사이버 범죄와 관련한 수사 역량을 집중할 의도로 해석된다. 앞서 대검찰청은 지난해 12월 서울동부지검(사이버 범죄), 서울북부지검(건설 범죄), 의정부지검(환경 범죄), 인천지검(국제 범죄), 수원지검(첨단산업 보호), 제주지검(자연유산 보호) 등 7곳을 중점 검찰청으로 새로 지정했다. 이후 서울동부지검은 올해 4월 형사6부(부장 박진원) 산하에 사이버범죄 중점수사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특수2부(부장 송경호)와 함께 이 전 대통령을 수사해 지난 9일 특정범죄가중법 위반(뇌물·국고등손실·조세포탈)·특정경제범죄법 위반(횡령)·직권남용·대통령기록물법 위반·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이번 직제개편안이 시행되면 서울중앙지검 3차장 산하 부서는 더 축소된다. 지난 2월 3차장 산하 공정거래조세조사부는 공정거래조사부와 조세범죄조사부로 분리돼 신설된 4차장 산하로 변경됐다.
 
사이버범죄 중점수사센터. 사진/서울동부지검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