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의 역작 ‘뉴 체로키’, 4년 만에 재탄생
입력 : 2018-04-17 15:28:25 수정 : 2018-04-17 15:28:25
[뉴스토마토 배성은 기자] 지프가 '체로키'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뉴 체로키'를 17일 출시했다. 
 
이날 강서 지프 전용 전시장에서 열린 '뉴 체로키' 공식 출시행사에서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은 “뉴 체로키는 세련미를 강조한 대담한 디자인과 고급 편의사양, 모험을 즐기기에 충분한 동급 최고의 주행 성능으로 중형 SUV 세그먼트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SUV모델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뉴 체로키의 국내 라인업은 론지튜드, 론지튜드 하이, 리미티드, 오버랜드 등 네 가지 모델로 구성됐다. 가솔린 모델인 론지튜드와 론지튜드 하이 모델을 시작으로 디젤 모델인 리미티드, 오버랜드 모델은 올 하반기 출격한다다. 판매가격은 론지튜드 모델이 4490만원, 론지튜드 하이 모델이 4790만원이다.
 
뉴 체로키의 외관은 지프의 헤리티지를 품은 고유의 패밀리 룩을 계승했다. 범퍼 상단 부분에 수직으로 떨어지며 폭포를 연상시키는 워터폴 후드와 7-슬롯 그릴이 적용됐다. LED 주간 주행등(DRL)과 합쳐진 새로운 LED 헤드램프 디자인은 기존 모델보다 커지고 뚜렷해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뉴 체로키 론지튜드 2.4G AWD와 론지튜드 하이 2.4G AWD에는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3.4kg·m의 2.4리터 타이거샤크 멀티에어2 엔진과 업그레이드된 9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됐다. 아울러 사계절 내내 이용 가능한 사륜구동 시스템을 갖췄다. 
 
뉴 체로키에는 80여가지의 안전 및 주행 보조 기술이 적용됐다. 론지튜드 모델에는 패들 시프트, 크루즈 컨트롤(Speed Control), 파크센스(ParkSense®) 후방 센서 주차 보조 시스템, 파크뷰(ParkView®) 후방 카메라 등이 탑재됐다.
 
로쏘 사장은 “2018년 지프는 독보적인 SUV 브랜드로서 향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지프 전용 전시장을 확대해 국내 고객들에게 지프 브랜드의 최상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이 '뉴 체로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FCA
 
배성은 기자 seba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성은

안녕하세요 배성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