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뉴스제휴로 권력 행사…언론생태계 포식자와 같아"
26일 '포털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 열려…"뉴스제휴평가위의 투명한 운영 필요"
입력 : 2018-03-26 16:10:15 수정 : 2018-03-26 16:10:15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이 기존 언론을 자신의 플랫폼을 중심으로 재편하고 있어 언론생태계의 포식자와 같다는 주장이 학계와 시민단체에서 제기됐다. 또 포털 뉴스 제휴를 평가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이하 뉴스제휴평가위)의 투명한 운영을 위해 언론사와 직간접적인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은 구성원에서 배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털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에서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인터넷 뉴스 대부분이 포털을 통해 소비되는 현실에서 포털이 언론매체 입점과 뉴스 배치를 통해 여론에 직접 영향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견제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며 "뉴스제휴평가위를 보다 독립적이고 공정하게 운영할 수 있을지 대한 고민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털 이대로 괜찮은가?' 토론회에서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토론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동현 기자
 
이날 발제자로 참석한 이영주 제3언론연구소 소장은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이 기존 언론과 미디어시장을 자신의 중심으로 재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소장은 "포털은 뉴스 제휴라는 방식을 통해 선택과 배제의 권력을 가지고 있다"며 "포털이라는 집안에 들어올 수 있다, 없다로 권력을 행사하고, 안으로 들어오는 콘텐츠와 공급자의 가치는 제대로 키워줄 수 있다는 네트워크 효과를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뉴스든 언론이든 이들에 들어가지 못하는 집단은 무가치화된다는 경계선을 작동시키는 것이 포털"이라며 "포털은 언론생태계 포식자와 같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와 학계에서는 이러한 구조에서 포털의 행사하는 입점권의 권력을 약화시키이 위해서는 뉴스 제휴 계약 조건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뉴스제휴평가위의 공정한 운영을 제안했다.
 
토론에 참여한 안진걸 참여연대 시민위원장은 "포털이 자체적으로 시행하던 것을 뉴스제휴평가위에 맡긴 것은 진일보한 조치였지만, 평가위의 절대적 역할은 실로 공정한지 의문과 지적도 제기된다"며 "그런 점에서 평가위의 구성과 운영, 심사방식과 기준에 대해 언론전문가, 포털전문가 등 소통을 통해 개선을 추진함으로써 독립적인 인사들과 수시로 점검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소장도 "포털과 언론사간 뉴스 제휴 조건과 조항 등을 투명하게 공개했으면 한다"며 "또한 평가를 할때 언론사의 선호도나 영향력보다는 기간별 기사 생산수, 평판도, 부정기사 얼마나 많이 생산해 징계 여부, 보도상 등 객곽화된 데이터를 놓고 평가를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뉴스제휴평가위에서는 위원회 구성원을 독립성과 객관성을 위해 언론사와 직간접적인 사람을 배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