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 상승세 둔화…재건축 규제 효과?
"수요 대비 공급부족 여전…중장기적 '집값 상승' 전망"
입력 : 2018-03-14 14:53:45 수정 : 2018-03-14 14:53:45
[뉴스토마토 임효정 기자] 서울의 집값 상승세가 꺾이고 있다. 이달 재건축 규제가 한층 강화된 이후 나타난 현상으로, 부동산 시장이 조정 국면에 들어선 것 아니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집값을 잡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로 인해 단기적으로 시장이 조정된 것일 뿐 공급 부족인해 중장기적으로 집값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1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30% 변동률을 기록하며 4주 연속 상승폭이 둔화됐다. 재건축이 0.11% 변동률을 기록하며 전주(0.22%) 대비 상승폭이 크게 축소된 것이 전체 가격 오름폭을 끌어 내렸다.
 
이처럼 단기간에 급등했던 서울 집값은 재건축 규제 강화 시기와 맞물리면서 상승폭이 둔화된 모습이다. 정부는 지난 5일 재건축 안전진단 정상화 방안을 전격 시행했다. 개정안을 발표한지 보름 만이다. 이에 따라 오래된 아파트라도 안전에 문제가 없으면 재건축이 어렵게 되면서 재건축 시장이 위축됐다. 지난해부터 부동산 시장을 겨냥한 규제가 이어지면서 시장은 더욱 움츠러들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재건축 시장이 집값 상승에 크게 영향을 끼쳤던 만큼 해당 시장에서 매수와 매도 움직임이 제한되다 보니 가격 상승세도 둔화되고 있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양지영 R&C연구소장 역시 "안전진단 기준 정상화를 포함해서 여러 규제 영향이 미쳤고, 보유세 등 정부가 추가적인 규제책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시장에 대한 불확실성도 커졌다"며 "특히 단기간 내 집값이 많이 오르면서 매수자들의 저항성이 생긴 반면 매도자들은 급한 마음에 물량을 내놓으면서 가격이 내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로써 정부의 규제책이 효과를 거두는 모양새다. 하지만 이 같은 시장 조정 국면이 중장기적으로 이어지기는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수요층이 두터운 서울지역에 공급이 제한되면 희소성은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양 소장은 "현재 시점이 금리 상승기라는 점과 추가적인 규제책이 나올 가능성도 있어 당분간 하락세가 계속 될 수는 있겠지만 중장기적으로 이어지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재건축안전진단기준 정상화,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등은 강남에서 나올 수 있는 물량을 제한하고 억제하는 것"이라며 "강남의 고급인프라를 찾아서 들어오는 사람이 많은 상황이다보니 공급부족으로 가격은 오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권 팀장 역시 "기존 아파트는 평년보다 거래량도 줄면서 이 현상이 몇달 이어지겠지만 매매가 마이너스로 계속 떨어지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어느 정도 지나고 나면 또 다시 거래가 이뤄지면서 하반기부터는 시장 움직임이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강화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을 적용 받게된 서울 강동구 고덕주공 9단지. 사진/뉴시스
 
임효정 기자 emy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효정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