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생명, 100세까지 보장하는 '오렌지 메디컬보험' 출시
중도해지 환급금 없는 1종 선택 시 보험료 21.4% 저렴
입력 : 2018-02-13 11:42:00 수정 : 2018-02-13 11:42:0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ING생명은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입원과 수술을 단독으로 보장하는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 무해지 환급형)’을 19일부터 판매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 상품은 실생활에 밀접한 보장인 입원과 수술을 집중 보장하면서도 사망보장에 대한 보험료 부담을 없애 보험료를 합리적으로 낮추고, 비갱신형 선택 시 납입기간 동안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우선 병원비와 같은 직접치료비 외에도 간병비와 교통비 등 치료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경제적 손실을 보존할 수 있도록 정액으로 보장한다. 4일 이상 입원 시 1일당 2만원, 상급종합병원은 1일당 8만원을 추가 지급하고, 1~5종 수술 시 10만~300만원을 지급한다. 또 암과 4대 중증질병(뇌질환, 심질환, 간·췌장질환, 폐질환)의 관혈수술 시 300만원, 비관혈수술(내시경수술, 카테터수술, 신의료수술) 시에는 30만원(연 1회)을 추가로 지급한다.
 
특별약관으로는 입원 첫 날부터 1일당 1만원, 상급종합병원 입원 시 1일당 4만원을 추가 지급하는 ‘무배당 첫날부터입원보장특약(갱신형)’, 상급종합병원에 2일 이상 계속 입원 시 50만원, 상급종합병원 집중치료실에 1일만 입원하더라도 100만원을 일시금으로 지급하는 ‘무배당 입원플러스보장특약(갱신형)’ 등이 있다.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은 같은 나이, 동일한 보장을 받더라도 보험료를 21.4% 낮출 수 있는 1종(실속형)과 기존 건강보험과 동일한 2종(표준형), 피보험자가 80세 계약 해당일에 살아있을 때 이미 납입한 주계약 보험료의 100%를 지급하는 3종(중도환급형)으로 구성된다.
 
1종은 무해지 환급금 상품으로 보험료 납입기간 중 해지 시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보험료가 저렴하다. 보험료 납입이 완료된 후 9년이 지난 이후부터 2종과 동일한 해지환급금을 받을 수 있다. 단 1종과 2종은 생존보험금이 없는 순수 보장형 상품이다.
 
박익진 ING생명 마케팅본부 부사장은 “이미 초고령 사회가 진행 중인 일본에서 필수 보험으로 자리 잡은 의료종신보험을 국내 상황에 맞게 도입했다”며 “500%대 지급여력비율(RBC)의 독보적인 자본력을 바탕으로 노후 의료비를 고민하는 고객에게 합리적인 비용으로 입원과 수술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소개했다.
 
ING생명은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입원과 수술을 단독으로 보장하는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 무해지환급형)’을 19일부터 판매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사진/ING생명
 
김지영 기자 jiyeong850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