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자율주행차 지원에 모든 노력 다할 것"
입력 : 2018-02-02 14:46:20 수정 : 2018-02-02 14:46:2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전기차·수소차 같은 미래 자동차 보급을 늘리고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조금 더 앞서갈 수 있도록 국가가 모든 노력을 다해야겠다는 굳은 결심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 판교기업지원허브에서 열린 자율주행차 관련 간담회에서 “이미 시대가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미래 자동차로 가고 있고 거기에 대해 자율주행차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관련 산업에서) 우리가 조금 뒤쳐진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했는데 (차량을) 타보니 그렇지 않았다. 우리도 이미 상당한 수준에 올라있다”며 “차량으로서는 주행에 아무런 문제가 없고 수소차량도 한 번 충전하면 600km를 갈 수 있으며 도로에서 정밀 안내지도만 갖추면 어디든지 자율주행 할 수 있는 수준까지 왔다는 사실을 알게 돼 기뻤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자율주행·수소차 ‘넥쏘’ 시승행사에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탄 차량은 경부고속도로 만남의광장 휴게소에서 판교 IC까지 별도 운전없이 15분 가량 자율주행으로 달렸다. 문 대통령의 차량 시승에는 현대자동차 자율차 개발팀장 이진우 상무, 자동차 영재 김건 학생이 동승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전기차가 2만5000대 보급됐으며 올해부터는 빠르게 보급을 늘려서 2022년 35만대 수준으로 늘릴 것”이라며 “2030년에는 전기차 300만대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율주행차량은 2022년까지 모든 고속도로와 스마트도로에서 완전 자율주행차 상용화가 가능하도록 목표를 세웠다”며 “2030년에는 모든 지역에서, 자기 집 주차장에서 골목길과 일반도로·고속도로를 거쳐 목적지 주차장까지 모든 지역에 대해서 완전 자율주행차 상용화가 가능하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포니 자동차부터 시작해 짧은 시간에 세계적인 (자동차) 강국이 됐듯이 수소차·전기차 등 미래자동차 분야에서도 강국의 힘을 키워보자”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초구 서울만남의광장휴게소에서 신형 수소자율차 넥쏘(NEXO) 조수석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