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감독, ‘좀비신드롬’ 이어 ‘염력’ 신드롬 완료
신작 ‘염력’ 오는 31일 개봉일 확정
입력 : 2018-01-12 09:41:33 수정 : 2018-01-12 09:41:33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1000만 흥행작 ‘부산행’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의 상상력이 돋보일 신작 ‘염력’(제작 (주)영화사 레드피터 | 제공/배급 NEW)이 오는 31일로 개봉일을 확정했다.
 
사진/NEW 제공
‘염력’은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아빠 ‘석헌’(류승룡)과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빠진 딸 ‘루미’(심은경)가 세상에 맞서 상상초월 능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개봉일 확정과 동시에 공개된 ‘염력’ 초능력 포스터는 하루아침에 초능력을 갖게 된 염력 초능력자 ‘신석헌’의 모습과 강렬한 문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양손을 앞으로 뻗은 것 만으로 무거운 소화기를 공중에 들어올린 석헌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류승룡의 익살스러운 표정이 압권이다. 특히 ‘으랏차차차!’란 힘찬 기합 소리로 새로운 초능력자 캐릭터가 선사할 유쾌한 웃음과 재미를 예고한다.
 
이어 자신도 모르게 발휘한 염력으로 온갖 잡동사니들이 방 안에 가득 떠오른 모습에 ‘호오오오옷!’이라며 놀란 석헌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 역시 눈길을 끈다.
 
작품성 흥행성을 겸비한 스토리텔링 연출로 국내외 영화계를 매혹시킨 연상호 감독의 신작 ‘염력’은 1월 극장가 ‘태풍의 눈’으로 벌써부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