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이효성 위원장 "KBS 이사 해임권한 여부 검토"
입력 : 2017-10-13 12:14:28 수정 : 2017-10-13 18:19:2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KBS·MBC 등 공영방송의 이사 해임 권한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강규형 KBS 이사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BS·EBS·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은 행정정보 공표 대상인 공공기관이므로 속기록과 업무추진비 내역은 제출할 의무가 있다"며 "이사를 해임할 의사가 있나"고 말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강 이사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을 보면 애견카페, 해외 공연 등에 쓰였다"며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감사원의 감사를 신청하는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카드 사용내역 유출의 불법 여부를 지적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KBS 이사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이 불법적으로 유출됐다"며 "이 이원장은 이를 감시 감독해달라"고 말했다.
 
또 이 위원장은 방통위의 방문진 검사 감독 권한이 있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그는 "방송법과 민법에 따라 방통위는 방문진의 검사 감독권이 있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방문진에 MBC와 관련된 자료를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방문진은 방통위의 검사 감독 권한은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왼쪽부터) 김석진 방통위 상임위원, 이효성 위원장, 허욱 부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방통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박현준 기자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