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권오갑 현중 부회장 "2019년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희망사항"
정부 간섭 배제 촉구해 이목
입력 : 2017-10-12 17:08:59 수정 : 2017-10-12 17:23:27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2019년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하나의 희망사항"이라며 정부와 노동계 기대를 일축했다. 새정부 첫 국정감사에서는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문제가 본격 제기돼 해법 모색이 기대됐으나 권 부회장이 낙관론을 배제하면서 실타래 풀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에서는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김관영·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이 현대중공업의 군산조선소 중단 문제를 집중 질의했다.
 
군산이 지역구인 김 의원은 군산조선소 재가동 시점이 구체적으로 언제가 될 것인지에 초점을 맞췄다. 김 의원은 "지난 7월28일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2019년 군산조선소를 재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는데, 그후 회사에서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느냐"고 물었고 "최근 현대중공업이 러시아에서 15척을 수주하는 등 신규 물량 소식이 전해졌는데 그 정도면 조선 업황이 개선된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애초 현대중공업이 조선업 불황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군산조선소를 패쇄한 만큼 신규 수주에 이른 재가동이 가능할 것이란 기대에서다.
 
하지만 권 부회장은 "7월 최 회장의 발언은 하나의 희망사항"이라며 "시장이 좋아지거나 나빠질 수 있는데 최 회장이 낙관적인 희망을 갖고 말한 것"이라고 답했다. 또 "러시아 등에서 받은 물량은 이번에 새로 수주한 게 아니라 예전부터 논의됐던 것"이라며 "지금 남은 수주 잔량도 75척 정도에 불과해 8개월 후면 올스톱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또 "정부가 어떤 지원을 해야 군산조선소가 가동될 수 있겠느냐"는 김 의원 물음에 "정부에서 자본시장 원리에 따라 시장을 정리해달라"면서 "국가에서 운영하는 회사와 개인이 열심히 일하는 회사를 똑같이 취급하지 말아달라"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산업은행 등 정부 지원을 받는 대우조선해양을 염두에 두고 에둘러 정부 간섭 배제를 촉구했다는 분석이다.
 
채 의원이 군산조선소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와 국회, 군산 지역사회, 업계가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자 권 부회장은 "알겠다"고 답했다.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7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