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임시정부 기념관 설립"
"독립운동하면 3대 망하고 친일하면 3대 흥한다는 말, 사라지게 하겠다"
입력 : 2017-08-14 13:17:18 수정 : 2017-08-14 13:17:18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15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독립유공자 3대까지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하겠다”며 “365일 내내 국가로부터 예우받고 있다는 마음이 드실 수 있는 보훈 잘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 독립유공자 및 유족 240여명을 초청해 오찬을 갖고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하면 3대가 흥한다는 말이 사라지게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들은 최고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받으셔야 할 분들”이라며 “여러분의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의 말과 글을 쓰고, 우리의 문화를 즐기는 오늘의 소중한 일상이 가능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보훈처와 관련 정부 부처가 함께 ‘보훈 보상체계 개선방안’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유공자 여러분의 건강과 후손들의 안정적인 생활 보장, 장례의전 확대 등 마지막까지 예우를 다하는 국가를 만들겠다는 각오로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보상금과 별도로 생활이 어려운 유공자 자녀·손자녀 위한 생활지원금 사업(500억원 규모) ▲장례와 해외 독립유공자 유해봉송 의전 격상 및 지원 확대 ▲영구용 태극기 인편전달 ▲대통령 명의 근조기와 조화 지원 대상 확대 등을 약속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2년 뒤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면서 “‘임시정부 기념관’을 건립해 후손들이 독립운동 정신을 기억하게 하고, 보훈문화가 확산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임시정부를 ‘대한민국 건국의 근원’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늦기 전에 독립유공자와 유적을 더 많이 발굴하고 연구해 역사에 기록되게 하겠다”며 “대한민국 건국 100년을 되돌아보면서 앞으로 100년을 준비해 나가겠다. 독립운동의 정신을 받들어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 오찬에 참석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