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2~31일 정부부처 업무보고·정책토의 진행
입력 : 2017-08-11 15:49:18 수정 : 2017-08-11 15:49:18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 각 부처 주요 공직자들과 상견례 자리를 겸한 핵심 정책 토의를 진행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문 대통령의 이번 정부부처 업무보고는 부처별 핵심과제를 정리·정검하면서 신임 장관들의 업무를 파악하고 정기국회를 준비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총 22개 부처를 9개그룹으로 묶어 토의를 진행하며 여름 휴가철과 결산국회 준비 기간 등을 감안해 부처 업무 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정부 부처들은 올해 하반기에 중점적으로 추진할 핵심 정책을 보고하고, 같은 그룹으로 묶인 2~3개 유관부처가 모여 핵심 정책에 대해 토론하게 된다.
 
박 대변인은 "이를 통해 부처 간 상호 이해와 협업을 촉진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부처별 보고시간은 최소화하고 쟁점 토론 위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부처별 보고 일정은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송통신위원회, 23일 외교부·통일부, 25일 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공정거래위원회, 28일 국방부·국가보훈처/행정안전부·법무부·권익위원회 순이다. 뒤이어 29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국토교통부, 30일 교육부·문화체육관광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 31일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의 정책토론이 이어진다.
 
이번에 신설됐으며 아직 장관 인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중소벤처기업부 업무보고는 출범식을 겸해 내달 중 별도 추진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