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화학, 2분기 순이익 전분기 대비 247% 증가…"실적 개선세 지속"
입력 : 2017-08-11 10:41:22 수정 : 2017-08-11 16:01:23
[뉴스토마토 유현석 기자] 이수화학(005950)은 2분기 영업이익 153억원, 당기순이익 89억원으로 전기 대비 각각 145% 및 247%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4123억원으로 전기 대비 2% 증가했다.
 
이수화학의 별도영업이익은 102억원으로 전기 대비 30% 증가한 것으로 개별 공시했다. 2분기 유가의 하락에도 세탁세제 원재료로 사용되는 주제품 알킬벤젠의 수급 개선으로 인한 수익성 향상으로 2분기에도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지난 1분기 경상개발비 투자 증가로 적자를 시현했던 바이오사업부문은 2분기 영업이익 및 순이익이 흑자전환하며 연결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이수앱지스는 출시의약품의 매출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되는 추세이며, 지난 3월 혈우병 치료제가 임상1상에 진입하는 등 연구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수화학의 건설사업부문인 자회사 이수건설도 2분기 약 5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수건설은 올해 누적 수주액이 3500억원을 돌파하며 창사이래 최대 수주를 달성했던 2015년의 신규수주실적에 도전하고 있다. 최근 부산 지역의 동대신 브라운스톤 하이포레 청약경쟁률이 최고 312대 1을 기록하는 등 수주와 분양 모두에서 좋은 실적을 거두었다.
 
이수화학 관계자는 “생활필수품(세탁세제)의 원재료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제품의 특성 상 신규 공급 계획이 없는 향후 2~3년은 수익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본업의 성장에 자회사들의 안정화로 하반기에도 좋은 흐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현석

좋은 정보와 도움이 되는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