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 한반도 긴장고조 행위 즉각 중단해야…모든 조치 강구"
"'대화의 문' 열어두고, 외교적 노력도 적극 전개"
입력 : 2017-08-10 18:51:04 수정 : 2017-08-10 18:51:0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0일 최근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 등 일련의 도발과 관련해 “북한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오후 5시까지 2시간 동안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오늘 회의는 정례회의였으나, 최근 한반도 정세의 엄중함 때문에 장시간에 걸쳐 심도 있게 진행됐다”며 “상임위는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과 위협으로 인해 한반도와 주변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해지고 있음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임위는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고조나 무력 충돌은 어느 나라에도 도움이 되지 않음을 감안, 굳건한 한미 연합 방위 태세를 토대로 미국 등 주요국들과 협력 하에 한반도에서의 긴장 해소와 평화 관리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자인 우리 정부가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현 긴장 상황 완화 및 근본적 해소를 위한 외교적 노력도 적극 전개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질문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는가’라고 기자가 묻자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NSC 상임위 정례회의가 예정돼 있음을 보고받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고 답했다.
 
‘필요한 모든 조치’에 대해선 “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외교·군사적 민감성 때문에 필요한 모든 조치로 표현할 수밖에 없다. 그 안에 모든 것이 담겨있다”고 말을 아꼈다.
 
박 대변인은 “대화의 문을 열어둔다는 것은 늘 강조해온 것”이라며 “북한이 올바른 여건을 형성하는데 협조하고 대화 테이블로 나온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위해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는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내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