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창업은 하고 싶은 일 위한 수단"
"네이버는 창업 기회 열린 곳…자유롭게 아이디어 제안해 규모키울 수 있어"
입력 : 2017-07-10 10:18:49 수정 : 2017-07-10 10:18:49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가 지난 6일 얼리스테이지 전문 벤처캐피털 '스프링캠프'와 스타트업 '피치트리', 청년창업 네크워크 '프리즘'이 공동 주최한 '스타트업 반상회'에서 만화 덕후 사원에서 독립 법인 CEO가 되기까지 자신의 성공스토리를 공유했다.
 
김 대표는 덕업일치가 갖는 장점으로 ‘지속가능한 동기 유발’을 꼽았다. 그는 "사업을 위한 아이템과 내가 좋아하는 창업 아이템은 퀄리티 측면에서 2%가 다르다"며 "작은 일이라도 좋아하는 일을 하게 되면 롱런할 수 있는 지속적인 동기 유발이 되고, 결국 성공률이 높아진다"고 언급했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사진/네이버
 
그러면서 창업 자체를 목표로 삼기 보다는 좋아하는 일, 하고 싶은 일을 위한 능동적인 수단으로 여길 것을 조언했다. 창업 성공에 대한 강박관념을 갖기보다는 좋아하는 일에 집중하면 자연스럽게 창업도 잘 풀릴 것이라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실제 김 대표에게 네이버 입사는 기회였다. 김 대표는 만화광으로 불릴만큼 만화를 너무 좋아해 웹툰 기획자를 지망해 일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웹툰은 커녕 만화팀 조차 없었을 때지만, 무조건 만화와 연관된 일을 찾고 또 만들어갔다. 개인적으로 실현 가능한 작은 아이템부터 회사에 제안하는 방식으로 원하는 일을 점차 현실화시켰다.
 
김 대표는 "네이버는 무언가에 미쳐있는 사람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회사"라며 "정말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네이버 안에서 다른 사람도 인정할만한 가능성을 입증하고 규모를 키워보는 것도 창업의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내에서의 창업이 좋은 점'을 언급했다. 그는 "외부로부터 창업 제안을 많이 받았지만, 개인이 창업해서 할 수 있는 일의 스케일과 네이버 안에서 키울 수 있는 스케일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에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필요한 풍부한 자본과 인력 등 회사 밖으로 나가서는 시도해볼 수 없는 자원, 더 커지는 재량권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 같은 시도를 가능하게 했던 네이버의 기업문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네이버웹툰은 사원 한 명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팀이 셀(Cell)과 사내 독립 기업(CIC)을 거쳐 지난 5월1일 별도 법인으로 분사한 첫 사례다.
 
네이버는 좋은 아이디어가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이를 '프로젝트'로 조직화해 단기간에 실제 서비스로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서비스가 어느 정도 안정기에 접어들면 ‘셀(Cell)’로 조직을 구성해 업무 몰입도를 높일 수 있으며, 더 나아가 독립적인 의사결정과 고유의 문화로 움직이는 사내 독립기업(CIC)으로 발전할 수 있다. 조직별 업무 특성 방향에 따라 자율적으로 예산을 운영할 수 있는 책임예산제가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