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황창규, 쪽방촌서 구슬땀…냉장고 등 지원
1100여가구에 냉·온장고 제공
입력 : 2017-06-22 18:16:22 수정 : 2017-06-22 18:16:22
[뉴스토마토 박현준기자] 서울시와 KT(030200)가 서울 쪽방촌 주민들에게 냉·온장고와 LED 전등을 제공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황창규 KT 회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22일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을 방문해 냉·온장고를 전달했다. 18리터 용량의 냉·온장고는 좁은 쪽방의 특성과 전기료 부담을 감안한 제품이다. 서울시와 KT는 냉·온장고를 동자동뿐 아니라 돈의동·동대문·남대문 등 쪽방촌 총 1100여가구에 제공한다.
 
또 KT는 스마트 IoT센서를 부착한 LED 전등을 쪽방촌 독거노인 80가구에 제공했다. 스마트 IoT센서는 장기간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을 때 이를 사회복지사에 알려주는 기능을 갖췄다. 문자음성 자동변환, 비상벨 등의 기능을 갖춰 안내방송을 하거나 긴급 상황을 전파할 수 있다.
 
KT그룹 임직원 봉사단 60여명은 동자동 쪽방촌 주변의 노후화된 벽에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도 벌였다. KT는 하반기에는 타 지역 쪽방촌 주민을 대상으로 정보 격차 해소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KT는 이날 동자희망나눔센터에서 센터 출범 3주년 기념행사 열었다. 행사에는 박 시장과 황 회장, 정수현 서울역쪽방상담소장과 동자동 쪽방촌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2014년 6월 문을 연 동자희망나눔센터는 주민들을 위한 생활 편의시설과 함께 IPTV룸, IT카페 등의 시설을 갖췄다. 
 
황 회장은 "3년 전에 비해 밝아진 쪽방촌 주민들의 얼굴을 보며 서울시와 서울역쪽방상담소, KT 직원들의 노력이 어느 정도 결실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쪽방촌 주민들이 더 큰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황창규 KT 회장이 쪽방촌 주민에게 냉·온장고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KT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