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부산 하수관로정비 7단계 우선협상자 선정
착공 내년 초…총 사업비 851억원
입력 : 2017-06-22 09:52:30 수정 : 2017-06-22 09:52:30
[뉴스토마토 신지하기자] 롯데건설은 지난 21일 부산시 하수관로 정비 BTL 7단계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롯데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 진·동·남구 일대의 하수관로 87.2km, 배수설비 1만478개소 등을 정비하는 것이다. 착공은 내년 초로 예상되며 추정 공사 기간은 36개월, 운영은 준공일로부터 20년 동안 이뤄진다. 총 사업비는 851억원이고 공사비는 778억원이다.
 
롯데건설은 이번 사업 수주를 위해 60%의 지분을 갖고 지역사인 삼미(20%), 성림(10%), 일성(10%)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다. 앞서 롯데건설은 부산시의 하수관로정비 사업 중 4개 사업 시공에 참여한 바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부산시 하수관로 정비사업의 마지막 단계를 담당하는 만큼 사업의 성공적 완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 하수관로정비 7단계 사업 위치도. 사진/롯데건설
 
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