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경영참여로 조선 위기 탈출해야"
입력 : 2017-06-19 18:28:18 수정 : 2017-06-19 18:28:18
[뉴스토마토 신상윤기자] 장기 불황으로 고전 중인 조선산업이 노동자의 경영참여를 통해 위기 극복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철 사회공공연구원 연구실장은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조선해양산업 노동자의 경영참여와 일자리’ 정책 세미나에서 "독일은 노동이사제를 포함한 노동자 경영 참여를 통해 구조조정에 성공했다"며 "한국의 조선업계가 강제 해고를 포함한 구조조정을 두고 극심한 노사 갈등을 겪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독일의 세계 1위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은 노동자 대표기구와 합의해 2만1000개의 일자리 감축 계획을 발표했다"며 "반면 국내 조선3사(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는 영업흑자를 기록했지만 6000명을 웃도는 노동자가 회사를 떠났고, 지난해 51차례 파업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실장은 때문에 구조조정 과정에서 겪는 노사 갈등을 노동자의 경영 참여를 통해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종훈 무소속 국회의원과 '4차 산업혁명시대 조선해양산업의 발전, 일자리 유지 및 창출을 위한 연구모임'은 19일 국회에서 정책세미나를 열었다. 김철 사회공공연구원 연구실장(오른쪽 세 번째)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안재원 전국금속노동조합 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은 "기업의 사외이사가 기업 총수의 부당한 개입과 경영권 견제 역할을 전혀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조선산업의 어려움은 분명하지만, 노사관계가 노동자를 경영의 파트너로 인정하고 참여시키는 노력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입장을 같이 했다.
 
신성수 전 STX종합기술원 대표는 "국내 조선소의 생산능력이 공급 과잉돼 있다"며 "국내 조선소가 생산능력을 줄여야 하며, 이와 관련해 노조 측에서도 자진해서 인력 감축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책 세미나는 김종훈 의원과 ‘4차 산업혁명 시대 조선해양산업의 발전, 일자리 유지 및 창출을 위한 연구모임’이 공동주최했다.
 
신상윤 기자 newm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윤

따끈따끈하고 깊이 있는 신상 뉴스 찾아요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