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1년간 국내 게임사 22곳에 700억 투자
"지난해 매출 대비 22% 수준, 장기 성장 동력 확보"
입력 : 2017-06-12 12:22:23 수정 : 2017-06-12 12:22:23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카카오가 12일 국내 게임사 투자 현황을 공개하고 지난 1년여간 22개 국내 게임사에 총 700억원에 달하는 투자를 진행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카카오 게임 부문의 전체 매출 대비 약 22%에 해당 한다.
 
카카오는 적극적인 투자 활동이 공격적으로 전개 중인 카카오 게임 사업에 장기적이고 예측 가능한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나아가 대한민국 게임산업 생태계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의 주요 국내 게임사 투자 현황. 사진/카카오
 
투자의 면면을 살펴보면 게임 전문 계열사인 카카오게임즈가 15개 게임사에 총 477억원으로 투자를 진행했다. 이 중 슈퍼노바일레븐과 로이게임즈, 피플러그, 레프트라이트 등 중소형 및 인디 모바일게임 개발사들을 계열 회사로 편입했다.
 
카카오에서도 지난해 남궁훈 부사장 취임 직후 투자전문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와 함께 조성한 카카오 성장나눔 펀드를 통해 9곳의 게임사에 총 229억을 투자했다. 핀콘, 시프트업과 솔트랩 등 중소·스타트업 개발사와 플레이스낵, EVR스튜디오 등 가상현실(VR)게임 기업들도 눈에 띈다.
 
이와 같이 다양한 플랫폼에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더해, 향후 게임 사업의 장기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투자 성과도 이미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흥행 돌풍을 일으킨 '데스티니 차일드 for Kakao'와 카카오가 직접 퍼블리싱을 맡은 '놀러와 마이홈 for Kakao' 등이 선전했고, 지난해 게임 부문 연결 매출은 3202억원으로 전년 대비 37.8%의 성장을 이뤘다.
 
투자 대상 기업들을 통해 개발중인 수십 종의 모바일, PC온라인 그리고 VR게임들이 올해 이후 카카오게임 플랫폼과 카카오게임즈의 해외 법인을 통해 국내와 글로벌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 될 예정이다.
 
남궁훈 카카오 게임사업 총괄 부사장(카카오게임즈 대표이사)은 "대한민국의 게임 개발사들은 이미 세계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할 만한 우수한 개발력을 입증해 왔다"며 투자 배경을 설명하고 "국내 유망 게임사들에 대한 투자를 지속함으로써 장기적인 성장 동력을 마련해 나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