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사, 임단협 타결…조종사 노조는 미결
3.2% 내에서 임금 인상…노조 "올해 임금 교섭, 비동결 전제로 회사에 위임"
입력 : 2017-05-19 12:04:34 수정 : 2017-05-19 12:05:1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대한항공(003490)이 노동조합과 '2016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19일 대한항공 노사는 지난 17일 오후 서울 공항동 본사에서 조원태 사장, 이종호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고 전했다.
 
노사는 총액 3.2% 범위 내에서 기본급 및 업적급, 직무수당, 비행수당을 조정하기로 했다.
 
또 단체협약 및 노사협의에서 부모 회갑시 청원휴가를 회갑 또는 고희중 택일하도록 하고 장의용품 지원을 외조부모로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2016년 임단협은 지난해 4월1일부터 시작해 15차례에 걸쳐 교섭을 실시했으며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노조원들의 찬반투표를 거쳐 확정됐다. 전체 조합원 1만627명중 5528명이 참가한 찬반투표에서 2933명이 찬성(53.1%)해 임단협안이 최종 가결됐다.
 
‘2016년 임단협 조인식’을 마치고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왼쪽)과 이종호 노조위원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이종호 노조위원장은 "장기적인 소모적 교섭을 피하고 임금교섭의 정상적 진행을 위한 결단으로 2017년도 임금 결정을 회사에 조건부 위임하기로 했다"며 "노조는 고용안정 보장과 회사의 지속 성장 및 생존을 통한 공동 번영을 위해 2017년 임금교섭에 관한 일체 권한을 동결없는 임금인상 조건으로 위임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저비용항공사들의 급성장 등 날로 치열해지는 세계 항공시장에서 수익 창출에 각고의 노력을 다해 올해는 흑자 달성으로 직원 및 주주에게 보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조종사 노조와의 임단협을 여전히 진행 중이다. 지난 2015년 말부터 햇수로 3년째 표류 중이던 조종사 노조와의 협상은 최근 노조 측이 2015년 임금 요구 인상률을 29%에서 4%로 크게 물러나며 새 국면을 맞았다. 양측은 이달 초 황금연휴 이후 한 차례 만나 협상을 재개했으나 타결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