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등판에 금융권도 '화들짝'…"강성 금융수장 우려"
공정위원장와 경제개혁 투톱 체제로 민간개혁 인사 거론돼
입력 : 2017-05-19 08:00:00 수정 : 2017-05-19 08:00:00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경제경찰로 불리는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정책 총괄기구인 금융위원회가 투톱이 돼 문재인 정부의 재벌개혁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차기 금융당국 수장 인선을 기다리고 있는 금융권도 긴장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새 금융위원장에도 금융 개혁에 소신 있는 민간 출신 인사가 선임될지 숨죽여 지켜보고 있다.
 
18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재벌 저격수'로 불린 김상조 한성대학교 교수가 문재인 정부의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지명되면서 차기 금융위원장도 강한 개혁 성향의 민간 인사가 선임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캠프에서 주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개혁 성향이 강했던 인물들이 금융위원장 주요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민정수석에 조국 교수, 공정위원장에 김상조 교수 등 새 정부의 내각 및 장관 인사를 보면 적폐 청산을 주장했던 민간 부문의 개혁 인사를 발탁하는 것으로 상징성을 드러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재 금융당국 수장 후보군으로는 더불어민주당의 김기식·홍종학 전 의원과 함께 금융감독체계 개편의 밑그림을 그린 최운열 의원, 대선 정책팀에 참여한 대학교 교수 등이 오르내리고 있다. 대부분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캠프에서 경제금융 정책의 기틀을 잡는데 참여한 인물들이다.
 
특히 김기식 전 의원은 대표적인 '금융계 저승사자'로 분류된다. 지난 19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활동했으며 더불어민주당 재벌개혁특별위원회 간사 등을 지냈다. 그는 두 차례의 법 개정을 주도해 대부업 최고이자율을 39%에서 27.9%까지 인하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 2014년에는 1억건 신용카드 정보 유출사태 이후 신용정보법을 개정해 금융사의 개인정보 수집 제한, 금융회사간 정보공유 금지 등을 도입시킨 바 있다.
 
한 금융지주사 관계자는 "김 전 의원이 내분 사태와 관련 문제를 수년간 제기하는가 하면 지주사 회장을 청문회에 출석시키겠다고 으름장을 놓아서 애를 먹었다"며 "정치인 출신이라는 점에서 새 얼굴로는 부족하지 않냐"며 에둘러 다른 인물이 오르기를 희망했다.
 
김상조 교수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내정되면서 민간 출신 중에선 참여정부 때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낸 이동걸 동국대 초빙교수가 물망에 올라 있다. 이 교수는 '금산분리'와 '재벌개혁'에 대해 합리적 개혁론자로 분류된다.
 
이 교수는 이번 대선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서 가계부채 대책 등 금융·경제 정책을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 관계자는 "여당에서 활동한 것으로 보면 차기 후보군인 건 맞다"고 전했다.
 
한국경제의 선장 역할을 맡아야 하는 경제부총리(기획재정부 장관 겸임) 인선을 더 지켜봐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금융권 적폐청산 등의 정책 과제를 차질없이 이행하려면 경제부총리와 한팀을 이뤄야 하는 금융당국 수장 인선은 이보다 늦어질 것이라는 얘기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자와의 궁합도 따져봐야 할 항목이다. 김상조 내정자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금산분리와 금융그룹 통합감독시스템 도입 과제와 관련해 차기 금융위원회와의 협업을 강조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가계부채 문제와 기업 구조조정 등 복잡한 현안을 헤쳐나가려면 안정감 있고 리스크 관리에 능한 관료 출신이 이끌어야 한다는 견해도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기재부나 금융위 같은 경제부처는 소속 공무원들의 엘리트 의식이 있어 순수 외부 출신으로는 적응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어느 정도 관료의 경험이 있는 인사가 오르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본분을 다하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