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채무재조정 논의 시작…채권단 동의 등 관건
산은 "시중은행 출자전환 동참 호소"…은행들 "충당금 줄여도 손실 불가피"
입력 : 2017-03-27 09:00:00 수정 : 2017-03-27 09:00:00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 채권단이 이번 주부터 대우조선의 채무 재조정 문제를 논의한다. 시중은행들은 대우조선 채무재조정을 위해 5600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을 해야 하는데, 은행마다 대우조선 대출 규모나 미리 쌓아둔 충당금 비중이 달라 전체 동의를 예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KEB하나은행·국민은행 등 6개 채권은행은 이달 27일부터 채권단협의회를 갖고 대우조선의 채무 재조정을 비롯한 손실 분담 문제를 공식 논의한다.
 
앞서 산업은행과 금융위원회는 국책은행뿐만 아니라 시중은행과 회사채 투자자도 채무 재조정에 참여하는 것을 전제로, 대우조선에 신규자금 2조9000억원을 지원하겠다는 추가 유동성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시중은행은 대우조선의 대출금(무담보채권) 7000억원의 80%인 5600억원을 출자전환 해달라는 요구를 받았으며, 출자전환에 포함되지 않는 1400억원은 상환이 5년 유예되고 대출이자도 연 1% 내외로 낮춰줘야 한다.
 
금융당국이 대우조선 지원 방안을 발표하기 전 시중은행들로부터 출자전환에 참여하겠다는 구두 합의를 받은 상태이지만 각 은행마다 대우조선 대출 규모나 미리 쌓아둔 충당금 규모가 차이를 보여 동의 여부를 예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은행별로 대우조선의 위험노출액(대출·보증)을 보면 농협은행이 8669억원으로 가장 많고 KEB하나은행(7726억원), 신한은행(3026억원), 국민은행(5115억원) 우리은행(2070억원) 순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대우조선 출자전환에 대해 금융당국과의 사전 협의가 있었다는 점에서 은행들이 쉽게 반대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출전전환에 따른 은행들의 대손충당금 완화책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에 출자전환을 하더라도 대우조선 여신등급을 하향 조정하지 않고, 추가적인 충당금 적립 부담을 최소화 한다는 내용이다.
 
은행 일부에서는 향후 신규 자금지원 등을 통해 대우조선의 재무상황이 개선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출자 전환이 이뤄지더라도 대우조선의 여신 등급을 반드시 하향 조정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 않냐는 주장을 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은행권 입장에서는 충당금 부담을 덜었다 하더라도 출자전환 자체가 부담이다. 산업은행의 경우 지난 2015년 지원 당시 출자전환한 1조6000억원에 대해서는 작년 회계법인이 산은의 대우조선 지분 보유 가치를 '1원'으로 평가하면서 전액 손실 처리한 바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