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대강 보 수위 낮춰 '녹조' 줄인다
연구용역 통해 댐·보·저수지 연계방안 제시
입력 : 2017-03-20 15:48:50 수정 : 2017-03-20 17:58:39
[뉴스토마토 김지영기자]정부가 4대강 유역의 녹조 해소를 위해 보 수위를 낮춘다.
 
국토교통부는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속·산하기관과 공동으로 2015년 4월부터 지난달까지 ‘댐·보·저수지 연계 운영방안’ 연구용역을 실시한 결과 이 같은 방안이 제시됐다고 20일 밝혔다.
 
연구용역의 핵심은 하천에 물이 풍부한 경우 댐·저수지의 물을 비축해 녹조 발생 시 방류하고, 보 수위를 기존 관리수위에서 지하수제약수위로 낮춰 저수량을 방류하는 것이다.
 
댐·저수지의 방류 가능 여부, 보 수위 저하 방법(동시, 순차) 등에 따라 4가지 시나리오가 마련됐다.
 
먼저 상류 댐·저수지에 비축수량이 있을 경우 보 수위를 제약수위까지 낮춘 후 댐·저수지의 비축수량을 동시 방류하는 방식이다. 두 번째는 상류 댐·저수지에 비축수량이 없을 경우 보의 수위만 낮추는 방식이다. 이 밖에 보 수위를 상류 보에서 하류 보로 순차적으로 제약수위까지 낮추는 방안, 보 수위를 제약수위까지 낮춘 후 강우 시 수위를 올리는 방안도 제시됐다.
 
이 가운데 녹조 저감 효과가 가장 큰 것은 첫 번째 방식이다. 이 경우 낙동강(중하류 5개보)의 남조류는 양수 제약수위 유지 시 17∼32%, 지하수 제약수위 유지 시 22∼3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낙동강(중하류 5개보)의 고농도(남조류 10만 cells 이상/mL) 녹조 발생 일수는 현재의 4분의 1(평균 3.8→1.0일) 수준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특히 첫 번째 방식을 활용하면 보별 평균유속이 양수제약수위 유지 시 8~67% 증가, 지하수제약수위 유지 시에는 20~119% 증가하게 된다.
 
다만 이런 식으로 댐과 보, 저수지 운영을 연계하려면 약 638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다.
 
국토부는 용역 결과를 올 여름부터 전면 적용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에는 녹조가 심한 일부 보를 대상으로 댐·보·저수지 연계운영을 일부 구간에 시범 적용하고, 실제로 어도, 양수장, 수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하는 등 연계운영 자료와 경험을 축적하면서 용역결과를 검증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4대강 유역의 녹조 해소를 위해 보 수위를 낮춘다. 사진은 지난해 여름 금강 공주보의 모습. 사진/뉴시스
김지영 기자 jiyeong850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수록 유익한 '월급 정보지'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