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피곤한데 대통령이 불러…스트레스 받는다"
고영태씨 "낙원상가까지 데려다 주면 이영선 행정관이 픽업"
입력 : 2017-02-06 20:52:10 수정 : 2017-02-06 20:55:55
[뉴스토마토 최기철·김광연기자] 국정농단 핵심인물인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 호출을 받아 청와대에 들어갈 때면 “피곤한데 대통령이 부른다”며 짜증을 많이 냈다고 최씨 측근이었던 전 더블루K 전무 고영태씨가 진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 심리로 6일 열린 최씨 등에 대한 공판에서 고씨는 최씨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가 “증인이 직접 대통령과 최씨 사이에 있었던 일이나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또는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과의 일에 대해서 직접 보고 들은 사실은 없지 않느냐”고 묻자 “최씨로부터 들은 것은 많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을 들었느냐고 이 변호사가 묻자 “최씨가 청와대 들어갈 때마다 짜증을 많이 냈다”며 “‘피곤한데 청와대 들어가야 한다’, ‘청와대에서 대통령이 부른다. 피곤한데 스트레스 받는다’고 얘기한 것을 들었다”고 밝혔다.
 
고씨는 이어 “최씨가 사무실에 있다가 청와대로 들어갈 때면 낙원상가 앞에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대기하고 있었고, 제가 차로 그곳까지 데려가 내려주면 이 행정관이 데리고 갔다”고 말했다. 고씨는 이어 “심지어 반대쪽 효자동에 데려다 주면 이 행정관이 픽업했다”고 진술했다.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왼쪽)씨 와 '비선실세' 최 씨의 관련 의혹을 언론에 처음으로 폭로한 고영태 더블루케이 전 이사가 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9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김광연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