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귀국인사 놓고 민주 "실패한 데뷔전", 새누리 "지켜볼 것"
입력 : 2017-01-13 10:34:00 수정 : 2017-01-13 10:34:00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지난 12일 귀국 기자회견을 통해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가 이뤄져야 할 때”라며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한 것을 놓고 정치권은 각 당 이해관계에 따라 상반된 반응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이 ‘실패한 데뷔전’이라며 혹평으로 일관한 것과 달리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판단을 유보하거나 긍정 평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3일 당 최고위원회의 발언을 통해 “어제 반 전 총장의 귀국인사는 실망스러웠다”며 “나라를 총체적 난관으로 몰고 간 사람들이 옆에 서있던데, 10년 간 패권을 누린 사람들과 무엇을 함께하겠다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우리 국민들이 다음 대통령의 주요 자질로 ‘강한 도덕성’을 꼽지만 반 전 총장은 형제와 조카가 뇌물죄로 기소된 상황”이라며 “친인척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반 전 총장이 귀국 후 대통령 후보로 뛸 것처럼 나서는 상황을 놓고 국제사회가 궁금해할 것”이라고 혹평했다.
 
추 대표에 이어 다른 참석자들도 연이어 반 전 총장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반 전 총장의 데뷔전은 실패했다고 판단한다”며 “특별한 비전이나 새로운 내용이 없는 메시지로 일관했다”고 강조했다. 전해철 최고위원도 “유엔사무총장 경력을 내세워 국가경영의 적임자임을 주장했지만 정경유착과 양극화 해결능력이 있다고 판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반면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반 전 총장의 전날 발언에 대해 공감한다는 뜻을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엄중한 현실에서 품격과 수준이 다른 리더십을 보여달라 했던 반 전 총장”이라며 “정치교체와 패권청산이라는 과제를 이뤄내기 위해 어떻게 노력하는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도 “정치교체를 선언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힌다”며 “그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해 다시 한 번 반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3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참배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