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한 반기문 “국가와 국민위해 한 몸 불사를 것”
박연차 23만달러 의혹에 “내 이름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
입력 : 2017-01-12 18:47:25 수정 : 2017-01-12 18:47:25
[뉴스토마토 이성휘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2일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이 한 몸 불사를 의지에 변함은 없다”며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가 필요하다”면서 사실상 대권도전을 시사했다.
 
10년간의 유엔 사무총장 임기를 모두 마친 반 전 총장은 이날 부인 유순택 여사와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반 전 총장은 “지난 10년간의 사무총장직을 마치고 그토록 그리워하던 고국의 품에 돌아왔다”며 “저는 유엔 사무총장으로 인류의 평화와 약자 인권보호, 가난한 나라 개발, 기후변화 대처, 양성평등을 위해 지난 10년간 열심히 노력했다”고 보고했다.
 
그는 “10년 만에 돌아와 조국의 모습을 보고 저의 마음은 대단히 무겁다”면서 “나라는 갈가리 찢어지고 경제는 활력을 잃고 사회는 부조리와 부정으로 얼룩져 있다. 젊은이의 꿈은 꺾이고 폐습과 불의는 일상처럼 버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생이 흔들리는 발전이 무슨 소용이 있나. 부의 양극화, 이념과 지역, 세대 간 갈등을 끝내야한다. 국민 대통합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패권과 기득권은 더 이상 안 된다. 우리 사회 지도자 모두에 책임이 있다”며 기성 정치권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유엔 사무총장으로 쌓아온 국제적 경험과 식견을 어떻게 나라를 위해 활용할 수 있을지 진지하게 성찰하고 고뇌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최근 논란이 됐던 조카 등 친척 사기사건, ‘박연차 23만 달러 수수설’ 등에 대해서 “제 공직 평생 양심에 걸리는 것이 없다”며 “제 이름이 거기 왜 등장했는지 알 수 없다”며 선을 그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후 귀국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