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영업 논란 지속
이번에는 이용약관 무신고…단통법 위반에 다단계판매도 철수 기로
입력 : 2016-12-11 12:49:02 수정 : 2016-12-11 13:26:43
[뉴스토마토 서영준기자] LG유플러스(032640) 영업 전반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법인영업은 물론 다단계 판매 등 영업 방식이 끊임없이 도마 위에 오르며 몸살을 앓고 있다.
 
11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 8월 미래부로부터 법인용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인 IoT 모바일 오피스넷 가입자 모집 중단 명령을 받은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미래부가 가입자 모집 중단 명령을 내린 데는 LG유플러스가 정부에 이용약관을 신고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기간통신사업자로 전기통신사업법에 의거해 통신서비스별로 요금과 이용조건을 정한 이용약관을 미래부 장관에게 신고해야 된다. LG유플러스는 그러나 1년 이상 이용약관을 신고하지 않은 채 해당 서비스를 판매해왔다. 미래부 관계자는 "LG유플러스가 이용약관을 신고하지 않고 서비스를 판매해 영업을 중단시켰다"며 "해당 요금제에 대해 이용약관을 마련해 다시 신고하라고 시정명령을 했다"고 설명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지난 10월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시스
 
LG유플러스는 최근 법인영업 신규가입 중단도 겪었다. 지난 9월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위반을 이유로 법인부문 영업정지 10일의 제재를 받았다. LG유플러스는 기업에 판매해야 할 법인폰을 개인에게 판매하고 법인용 판매점에 불법 지원금을 제공했다. 법인 가입자는 약 75만명으로, 이는 LG유플러스 전체 휴대폰 가입자의 7% 규모다. LG유플러스의 법인부문 영업정지는 지난 10월31일부터 11월 9일까지 진행됐다.
 
가장 논란이 된 부분은 다단계 판매다. LG유플러스는 이통 3사 중 다단계 판매를 통한 가입자 유치 비중이 제일 높다. 국회 입법조사처에 따르면 다단계 유통망을 통한 이통 가입자는 지난 6월 기준 55만3000명. 이 가운데 LG유플러스는 43만5000명으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한다. 특히 다단계 판매 과정에서 노인 등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피해가 발생하면서 다단계 판매 중단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졌다.
 
불은 국정감사로도 옮겨 붙었다. 이에 권영수 부회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다단계 판매 중단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해야 했다. 현재 LG유플러스는 내부적으로 테스크포스(TF)를 만들어 다단계 판매 중단을 위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권 부회장의 언급 이후 내부적으로 후속조치를 마련하고 있다"며 "수십만에 이르는 다단계 종사자까지 고려해야 돼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LG유플러스 영업 방식을 놓고 정부와 국회 차원의 다양한 지적이 있었다"며 "내부적으로도 향후 전체적인 영업 전략에 대한 고민이 깊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서영준 기자 wind09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서영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