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백남기씨 2차 부검영장 강제집행 실패…영장 재발부 주목
경찰 "향후 모든 책임 투쟁본부에 있다"…책임 떠넘겨
입력 : 2016-10-25 18:47:45 수정 : 2016-10-25 18:57:1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경찰의 부검영장 2차 강제집행 시도가 투쟁본부에 가로막혀 끝났다. 경찰은 영장재청구 여부에 대해 “검찰과 협의할 문제”라며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향후 부검영장 재청구 여부에 따라 고 백남기씨의 장례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고 백남기 농민 대책 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정재호 의원은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오늘 안전행정위원회 야당 의원들이 이미 검경에 부검영장 재청구를 하지 말라고 메시지를 전달했고, 또 재청구가 이뤄지지 않으면 유족 측에는 곧바로 장례절차에 돌입하라고 권유했다”며 “향후 영장재청구 여부를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경찰이 2차 강제집행을 시도한 것에 대해서는 “경찰이 뭐했냐는 비판을 듣지 않기 위한 명분쌓기용”이라고 평가했다.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은 25일 오후 6시쯤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경찰은 영장에서 제시된 제안사항 취지 등을 고려해서 유족 측과 부검관련 협의를 진행하기 위해 계속 노력해왔다”며 “경찰이 절차적 정당성 확보를 위해 노력을 다 했지만 유족측은 영장집행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사인 논란이 계속되는 등 영장집행을 못해 발생하는 모든 문제의 책임은 투쟁본부 측에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백도라씨는 경찰 강제집행 시도가 끝난 후 진행된 백남기 대책본부 기자회견에서 “영장 재청구를 포기해 이 사건에 대한 해결과 진정성 그리고 고인에 대한 존중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경찰이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 가족은 장례를 치를 수 없고 저희 아버지도 쉴 수 없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제발 마지막 가시는 길 방해하지 말고 영장 재청구 깨끗이 포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지금 필요한 건 부검이 아니라 특검 추진과 책임자 처벌”이라며 “특검을 실시해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의 부검영장 2차 강제집행 시도가 있었던 25일 오후 백남기 투쟁본부 측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조용훈 기자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