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톡 '알수도 있는 사람' 기능에 이용자 불만 고조
카카오 "이용자 불편 사항 반영 보완 작업 중"
입력 : 2016-10-19 18:11:13 수정 : 2016-10-19 18:11:13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카카오(035720)의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이 연락처가 없어도 서로 알 수 있는 친구를 추천하도록 기능이 개선된 것을 놓고 이용자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헤어진 연인, 평소 싫어하는 사람 등이 친구 추천 목록에 뜨면서 불편하다는 이유에서다.
 
카카오는 이용자 불편 사항들을 반영해 알고리즘을 변경하며 보완 작업을 지속중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19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 18일 추천친구 메뉴를 포함한 친구 찾기 메뉴를 개편하고 '알 수도 있는 친구'를 추천해주는 기능을 더했다.
 
카카오톡. 사진/카카오
 
카카오톡은 이용자의 휴대전화 기기에 전화번호가 등록된 사람이나 카카오톡 ID 등을 통해 친구로 등록한 사람만 친구 추천 목록에 표시했지만 이를 지난 18일 오후에 개선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친구 추천 알고리즘을 변경한 이유에 대해서 "카카오톡에서 이전보다 쉽고 편리하게 친구를 찾고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서비스를 배포한 지 불과 하루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이용자의 반발은 거세다. 헤어진 연인, 평소 싫어하는 사람 등이 친구 추천 목록에 뜨면서 불편하다는 이유에서다.
 
한 이용자는 구글플레이 리뷰에 "모르는 사람이 내 카톡에 뜨고, 사진을 볼 수 있는 것 등 내 사생활이 노출될 수 있어 불쾌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친구 추천 목록에서 연락처도 지우고 차단 목록에서도 지워버린 사람의 이름이 떴다"면서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메신저는 광범위한 친구 추천 기능을 활용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달리, 본연의 기능에 충실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메신저는 개인의 소통 공간이라는 점에서다.
 
카카오 관계자는 "알고리즘 변경 이후 이용자들의 불편 사항에 대해 의견을 모아 보완 작업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며 "여러 의견이 들어올 때 마다 반영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