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국 갤럭시노트7 폭발, 배터리 문제 아니야"
인덕션 레인지 등 외부 가열 추정
입력 : 2016-09-19 19:44:12 수정 : 2016-09-19 19:44:12
[뉴스토마토 김진양기자] 중국에서 제기된 갤럭시노트7 폭발건이 배터리 등 제품의 문제보다는 블랙 컨슈머의 자작극으로 결론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8일 중국에서 갤럭시노트7 폭발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 삼성전자와 배터리 제조사 ATL은 제품을 회수해 분석한 결과 "외부 가열 흔적이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중국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19일 중국판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를 제조하는 중국 ATL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갤럭시노트7 폭발 문제에 대해 당사와 고객사인 삼성전자가 함께 발생 문제에 대해 분석한 결과, 이번 폭발사건은 당사에서 생산한 배터리와 직접적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발생 흔적을 분석해 봤을 때 외부에서 가열한 것으로 추측된다"며 "당사는 지속적으로 고객사와 함께 시장상황을 주목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신화통신 등 중국 주요 매체들은 중국에서 정식 발매된 갤럭시노트7의 폭발 사례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각각 블루코랄과 골드플래티넘 모델을 구매했다는 이용자들은 "충전 중도 아닌데 갤럭시노트7이 갑자기 폭발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일 중국에서 정식 출시한 모델의 경우 배터리 폭발을 일으켰던 문제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 안전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폭발 주장이 제기된 후 삼성전자는 제품을 직접 회수해 배터리 제조사인 ATL과 분석을 진행했다. 외부 열원인 전자레인지, 열풍기, 인덕션 레인지, 오븐 등으로 재현 실험과 함께 내부 부품 상태를 비교, CT 촬영으로 검증했다. 
 
외부 열원 재현실험 결과 인덕션 레인지 혹은 열풍기에 넣은 것과 유사한 형태로 나타났다. 특히 인덕션 레인지로 재현한 경우 전면·후면·X-ray·내관까지 모두 중국에서 입수된 노트7의 소손과 유사한 형태를 보였다. 열풍기도 전반적으로 유사하나 뒷면 좌측의 버블모양이 달랐다. 
 
내부 부품 상태 비교에서는 배터리 외에 내부 회로를 비롯한 카메라 등 다른 부품들도 연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배터리 발열이 원인일 때는 배터리만 연소돼 차이가 있다. CT 촬영으로는 배터리 내부 셀에 손상과 변형이 일어나는 문제 제품과 달리 전체적인 배터리 셀의 형태가 유지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폭발을 주장한 소비자 중 한 명이 제품 수령 후 모바일 메신저 위챗에 "방금 코랄블루 색상의 폭탄을 받았다. 실제로 폭발했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올린 것을 확인했다. 이 소비자는 바이두에 올린 글에서도 "방금 징둥에서 파란색 폭탄을 받았다. (실물을 보니) 매우 훌륭한데, 폭발해서 삼성을 협박해 돈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제품의 결함이 아닌 돈을 노린 자작극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