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승창 서울시 정무부시장 “이정현 대표 연설 실망”
청년수당 비난하자 “청년문제 심각성 몰라” 반응
입력 : 2016-09-05 16:43:09 수정 : 2016-09-05 16:43:09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서울시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사업(청년수당) 비난 발언에 대해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승창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5일 오후 3시15분쯤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이 대표의 국회 교섭단체대표 연설 중 청년수당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하 부시장은 “이 대표 연설문 어디에도 왜 ‘인기영합용 무상복지’인지, 또 무엇이 퍼주기식 복지인지에 대한 설명이 없다”며 “집권당 대표께서 국민을 상대로 국회에서 연설한 내용이라 하기에는 너무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사회의 미래를 책임질 청년들이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야말로 집권당 대표가 주목해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또 “지난해 OECD 회원국 34개국 가운데 29개국은 청년실업률이 전년과 같거나 감소했고, 오로지 5개국만 상승했다”며 “5개국 가운데 한 곳이 바로 대한민국”이라고 강조했다.
 
하 부시장은 “집권당의 대표라고 한다면 이처럼 나라를 구렁텅이로 몰아넣고 있는 청년실업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청사진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며 “서울시가 왜 이런 결정을 했는지 지금이라도 진지하게 검토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역할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대표 연설에서 “현안에 대해 몇 가지 견해를 말하겠다”는 말에 이어 “일부 정치인이 현금은 곧 표라는 정치적 계산으로 청년들에게 현금을 나눠주고 있다”고 청년수당을 거론했다. 그는 “무분별한 인심 쓰기이고 정치적 의도를 갖고 하는 인기영합용 무상복지”라고 규정한 이후 “생산적 복지가 아닌 퍼주기식 복지는 나라를 구렁텅이로 몰고 간다”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또 “재정자립도가 낮은 절대 다수 지자체에서는 도저히 시행이 불가능한 황제 정치놀음”이라고 평하고, “선거 때마다 단지 표를 얻기 위해 미래세대의 돈을 훔쳐 무상복지를 실시하겠다는 일부 정치인의 경솔함에 회초리를 들어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승창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5일 서울시 브리핑룸에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박용준기자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