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올림픽)여자 양궁, 러시아 꺾고 올림픽 8연패 달성
입력 : 2016-08-08 05:53:04 수정 : 2016-08-08 16:13:49
[뉴스토마토 유현석기자] 한국 여자 양궁이 러시아를 꺾고 올림픽 8연패를 달성했다.
 
최미선(20·광주여대), 기보배(28·광주시청), 장혜진(29·LH)으로 이뤄진 한국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모 양궁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러시아를 세트점수 5-1(58-49 55-51 51-51)로 이겼다.
 
한국은 이번 리우올림픽까지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지난 1988년 서울 올림픽부터 8회 연속 여자 단체전 정상을 차지하게 됐다.
 
한국은 1세트 6발 중 5발을 10점에 맞추면서 2-0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2세트도 55-51로 우위를 잡으면서 4-0으로 달아났다. 한국은 3세트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결국 51-51로 비기면서 우승을 확정지었다.
 
특히 기보배는 지난 대회 여자 단체전에 이어 올림픽 여자 단체전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 사진/뉴시스
 
유현석 기자 gus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현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