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연극인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성북구 삼선동2가 77번지 저소득 연극인 11세대 공급
입력 : 2016-07-06 14:13:43 수정 : 2016-07-06 14:13:43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서울시는 국내 최초 연극인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입주자를 오는 7일부터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에서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성북구 삼선동2가 77번지에 위치한 연극인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은 입주자들과  지역 연극인들이 사용할 수 있는 지하 연습공간과 지역주민이 소통할 수 있는 1층 커뮤니티 공간 등을 갖추고 있다.
 
총 11세대 중 1인가구형(전용면적 22~23㎡) 7세대와 신혼부부형(전용면적 31㎡) 4세대로 구성됐다.
 
1인가구형인 경우 임대보증금 2700만~2800만원에 월 임대료는 12만8600~13만1500원이고, 신혼부부형은 임대보증금은 3800만원에 월 임대료는 15만8100원이다.
 
또 초기 목돈 마련이 어려운 연극인들을 위해 임대보증금과 월 임대료는 상호 전환이 가능하다.
 
입주 신청 자격은 공고일 기준 연극분야에 종사(2년간 4작품)하는 서울에 거주하는 50세 이하의 세대구성원(1인가구형은 40세 이하 단독세대주에 한함)으로 도시근로자 월 평균 소득 70% 이하, 부동산가액 합산 1억2600만원 이하, 자동차가액 2465만원 이하다.
 
특히, SH공사는 서울연극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입주자 선정기준에 기존 객관적 평가요소 외에도 지역사회 및 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연극인들을 모집할 수 있도록 주관적 평가요소도 포함했다.
 
최초 계약기간은 2년이며 소득, 자산 및 무주택요건을 유지할 경우 2회 재계약이 가능하다.
 
접수기간은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8일간으로 신청서와 지원서를 작성하고 별도 구비서류를 갖춰 이메일(man-of-theater@i-sh.co.kr)로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를 참조하거나 SH콜센터(1600-3456)를 통해 상담이 가능하다.
 
서울시가 국내 최초로 조성하는 연극인 전용 공공임대주택 조감도.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