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무선데이터 재판매 시장 본격 개방
입력 : 2009-10-21 11:55:45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송수연기자] KT(030200)가 무선 데이터용 가상이동통신망사업(MVNO) 진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KT(회장 이석채)는 21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500여명의 사업 파트너들이 참가한 가운데, 무선 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사업 정책을 소개하는 ‘가상망이동통신망사업(MVNO) 설명회’를 개최한다.
 
KT는 “사업 파트너의 무선데이터 서비스 개발 환경 편의를 위해 KT가 보유한 다양한 유무선 플랫폼(인증, 과금, 위치, 메시징 등)을 활용하는 새로운 개방화 정책을 제시하고, 무선데이터 사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VNO는 이동 통신망을 보유하지 못한 사업자가 기존 통신업자에게 망일부를 구입해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KT는 솔루션, 콘텐트 등 다양한 MVNO 신규 사업 창출을 위해 사업 파트너가 무선망 사용시간과 용량별로 다양한 할인율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이동통신 사업이 음성시장에 집중돼 포화된 상태였다면, MVNO의 등장으로 새로운 콘텐트나 다양한 업종 간의 융합된 솔루션 등 부가가치가 높은 새로운 시장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KT는 밝혔다.
 
예를 들어 해외에서는 아마존의 전자도서 사업인 ‘킨들’(Kindle)의 경우, 음성통화량이 낮아 네트워크 부하가 적은 시간대에 신문기사 등을 저렴하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게 하는 방식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데이터 MVNO의 활성화를 통해 국내에서도 유사한 형태로 사업화가 가능할 것으로 KT는 전망했다.
 
양현미 KT 개인고객전략본부장(전무)은 “개방과 융합이라는 시대적 트랜드에 맞춰, KT의 플랫폼을 외부 사업 파트너들이 손쉽게 이용 및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무선인터넷의 폭발적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사업 진입장벽을 해소해 다양한 사업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확대함으로써 중소기업과의 동반 성장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 이후 KT는 사업 파트너가 원하는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상시 상담 창구를 운영하는 등 사업에 필요한 1 : 1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뉴스토마토 송수연 기자 whalerider@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수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