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트럭업체에 사상 최대 담합 과징금 부과할 듯
가격 담합과 새 배기가스 기술도입 지연 혐의
입력 : 2016-05-30 13:40:23 수정 : 2016-05-30 13:40:23
[뉴스토마토 어희재기자] 유럽의 대형 트럭 제조사들이 담합 협의로 인한 과징금을 부과받을 전망이다. 이들은 트럭 가격 담합과 새 배기가스 기술 도입을 고의로 연기했다는 혐의를 받게 됐다.
 
독일 다임러 그룹의 트럭 모델 이코닉. 사진/뉴시스
2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FT)에 따르면 유럽연합(EU)이 대형 트럭제조사들 6곳에 대해 담합 혐의를 적용하고 사상 최대 규모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해당 업체는 네덜란드 DAF와 독일 다임러, 이탈리아 이베코, 스웨덴 스카니아, 중국에 인수된 스웨덴 볼보, 르노 6곳으로 지정됐다.
 
이들은 트럭 가격을 담합하고 새 배기가스 기술 도입을 고의적으로 지연시켰다는 혐의를 받았다.
 
EU 경쟁위원회는 지난 1997년부터 2011년까지 이들 업체를 조사한 결과 이들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가격을 담합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특히 지난해 이슈가 됐던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스캔들 이후에도 이들은 새로운 배기가스 기술 도입 시기를 미루고 가격 인상 수준을 맞춘 것으로 나타났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집행위원회 집행위원은 “유럽 내에는 60만개의 중소 화물운송업체들이 영업 중”이라며 “트럭업체들의 담합은 음식료, 가구까지 수 많은 물품 업체들의 가격 인상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체적인 과징금 규모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이르면 수주 내에, 늦어도 올해 안에 책정될 전망이다. 이에 대비해 각 업체는 충당금을 적립해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DAF의 경우 9억4500만달러, 이베코는 5억달러, 다임러는 6억7200만달러, 볼보 역시 4억4400만달러를 충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각에서는 벌금 규모가 예상보다 더 클 수 있다고 전망했다. FT에 따르면 통상 담합의 경우 1년 매출의 10%가 벌금으로 책정되는 점을 감안할 때 트럭업체들이 내야 하는 벌금은 107억유로에 달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따라서 과징금 규모는 지난 2012년 텔레비전과 컴퓨터모니터 업체들의 벌금 14억유로를 넘어선 사상 최대 벌금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아울러 FT는 단순 벌금 외에도 6곳의 트럭제조사들에 대한 소송 등을 포함해 추가 손실이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어희재 기자 eyes4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어희재

어박사의 생생한 뉴스 이야기!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