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다우지수 연중 최고치 경신..중국 호재·JP모건 효과
입력 : 2016-04-14 06:16:26 수정 : 2016-04-14 06:16:26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뉴욕 증시가 양호한 중국 경제 지표와 아시아 증시 상승 영향, 은행주 실적 호재 등이 겹치며 큰 폭으로 상승하며 마쳤다.
  
13일(현지시간) 다우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87.03포인트(1.06%) 오른 1만7908.28에 장을 마쳤다. 올해 최고의 일일 상승폭이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도 20.70포인트(1.00%) 오른 2082.42을 기록했고, 나스닥종합지수도 75.33포인트(1.55%) 상승한 4947.42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이날 뉴욕 증시는 중국의 수출 증가 등에 아시아 증세가 강세를 나타낸 것에 많은 영향을 받으며, 개장 직후부터 상승추세를 나타냈다. 
 
중국 해관총서는 지난 3월 수출이 지난 해 같은 달보다 11.5% 증가했고 수입은 7.6%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아시아 주요 증시는 상하이 증시 1.42% 상승을 비롯 잇따라 강세를 보였고, 유럽 주요증시 또한 2%를 넘는 급등세를 나타냈다.
 
중국 호재는 금융주(2.3%)·소재주(1.2%)·산업주(1.4%) 상승에 좋은 영향을 미쳤다.
 
JP모건이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기대 이상의 호실적을 내놓은 것은 뉴욕 증시 상승에 촉매가 됐다. 금융업이 주가 상승에 영향을 받은 가운데, 특히 다음 날 실적 발표를 앞둔 뱅크오브아메리카와 웰스파고는 각각 4.2%와 2.7%가 상승했다. 
 
사진/로이터통신
  
이준혁 기자 lee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