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SIMTOS 2016'서 첨단 공작기계 신제품 대거 선봬
2년에 한번 열리는 세계 4대 공작기계 전시회…총 30여종 풀라인업 출품
입력 : 2016-04-07 11:41:06 수정 : 2016-04-07 11:41:33
[뉴스토마토 정기종기자] 현대위아(011210)가 국내 최대 공작기계 전시회인 'SIMTOS 2016'에 업체 최대 규모로 참가해 국산 공작기계 자존심 살리기에 나선다.
 
7일 현대위아는 13일부터 17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공작기계 전시회 SIMTOS 2016에서 신제품 20여종을 포함한 총 30여종의 공작기계 풀 라인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현대위아는 약 1800㎡(약 545평)의 대형 전시공간에 고정밀 5축 정밀 가공기, 금형·IT·복합기를 비롯해 공장자동화 기기 등을 전시한다. 
 
특히 올해 전시회에서는 신기술의 집약체 신제품 XF6300을 공개한다. 머시닝센터 기종인 XF6300은 회전테이블 직경이 650㎜인 고성능 5축 가공기로 개발 초기단계에서부터 항공·의료 분야 등 중소형 정밀가공에 특화한 유럽 제조업을 겨냥해 완성했다.
 
알루미늄휠 가공기 LV800AW-TT도 나온다. 최대 21.5인치의 휠까지 가공할 수 있는 제품으로 휠의 내?외경을 동시에 가공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또 최근 제조업계의 화두인 스마트팩토리 시스템도 선보인다. 설계 프로그래밍 단계에서 가공?보전·유지·보수까지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과정을 고객들이 직접 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고객들의 공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이밖에 자동차 부품 가공 과정을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FA체험관'도 운영한다. 공작기계 2대와 로봇팔로 이뤄진 자동화 기기에서는 알루미늄 휠 가공 전체 공정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며 관람객들이 현대위아의 독보적인 FA기기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윤준모 현대위아 사장은 "국내 공작기계 시장이 주춤한 가운데에서도 현대위아는 끊임없는 기술 발전으로 고객들이 만족할만한 첨단 공작기계를 대거 선보이게 됐다"며 "국내 공작기계 1위를 넘어 글로벌 톱 수준의 공작기계를 만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IMTOS는 전 세계 800여개 기계회사와 약 10만여명의 관람객이 참여하는 세계 4대 공작기계 전시회로 2년에 한 번 열린다.
 
현대위아 XF6300은 유럽연구센터에서 개발 초기단계에서부터 현지 시장 공략을 염두하고 만들었다. 사진/현대위아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