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새해 첫 프리미엄TV 세일
입력 : 2016-01-31 10:00:00 수정 : 2016-01-31 10:00:00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LG전자가 다음달 2일부터 한 달간 프리미엄TV 세일을 진행한다.  
 
LG전자(066570)는 슈퍼 울트라HD TV(49·55·60·65UH9300) 출시를 기념해 신제품 구매 혜택을 늘린다. 행사 기간 중 신제품을 구입하는 고객은 최대 50만원의 캐시백을 받을 수 있다. 또 슈퍼 울트라HD TV 신제품을 구매할 때 사운드 바를 함께 구매하면 최대 30만원까지 할인이 가능하다. 신제품 출하가는 230~620만원이다.
 
초고해상도 TV를 찾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기존에 출시한 슈퍼 울트라HD TV와 울트라HD TV도 이번 행사에서 특별가를 적용했다. 55형 슈퍼 울트라HD TV(55UF9500)와 55형 울트라HD TV(55UF8570, 55UF8500)는 지난 달보다 각각 30만원과 10만원 인하한 260만원과 220만원에 구입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올레드 대중화에도 속도를 높인다. 55형 울트라 올레드 TV(55EG9450)와 55형 풀HD 올레드 TV(모델명: 55EG9350)의 행사가격을 각각 389만원과 309만원에 책정했다.
 
허재철 LG전자 한국HE마케팅FD담당(상무)은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프리미엄 TV를 부담 없이 구매하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델이 LG전자 LG베스트샵 동교점에서 LG 슈퍼울트라HD TV(55UH9300, 윗쪽)와 LG 울트라 올레드 TV(65EG9470) 등 구매혜택을 늘린 LG 프리미엄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전자
  
임애신 기자 vamo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