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경제제재 해제, 국내 건설업에 기회-대신증권
입력 : 2016-01-18 08:37:34 수정 : 2016-01-18 08:38:11
최근 미국과 유럽연합이 핵무기 개발 의혹과 관련해 단행했던 이란에 대한 경제 및 금융 제재를 해제했다. 이란의 해외 원유수출이 가능해지고 인프라 건설을 추진하면서 국내 건설업에는 큰 호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선일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 건설사 입장에서는 해외건설 주력시장인 중동에서 사우디, 아랍에미리트에 버금가는 메이저 건설시장이 등장하는 상황”이라면서 “이란 건설시장은 향후 연간 10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해 한국의 최대 건설시장 중 하나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18일 전망했다.
 
이란의 경제제재 해제가 국내 건설업에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뉴시스
 
이선일 연구원은 “이란은 원유 확인 매장량 세계 4위, 천연가스 매장량 세계 2위의 자원 대국”이라며 “이들 자원을 생산하기 위한 플랜트와 관련 인프라 프로젝트 발주가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현재 저유가로 침체된 해외 건설시장에 이란 경제제재 해제는 당장 발주 여부를 떠나 큰 호재”라면서 “업체 별로는 대림산업(000210), 현대건설(000720), GS건설(006360) 순으로 수혜를 받을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이 연구원은 현실적인 제약 요인과 한계도 지적했다. 그는 “이란 정부의 재정 부족과 저유가 심화 등으로 건설 프로젝트가 실제 발주로 현실화되기까지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며 “당장 시급한 인프라 사업이 먼저 하반기부터 발주되고 국내업체들에게 의미 있는 석유 및 가스 플랜트는 내년 이후 본격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