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뉴타운 5300가구 분양..전년비 45.6% 증가
흑석, 신길, 신정 등 7개 뉴타운에서 10개 단지 분양
입력 : 2016-01-14 16:37:01 수정 : 2016-01-14 16:37:08
[뉴스토마토 최승근 기자] 올해 서울 뉴타운 개발을 통한 신규 분양물량이 5000여 가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부동산인포가 올해 서울 분양예정 물량을 분석한 결과, 뉴타운 지구에서 일반 분양되는 물량은 총 5357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3680가구 보다 1677가구, 45.6% 증가한 수준이다.
 
뉴타운은 민간주도로 도시기반시설에 대한 고려 없이 소규모로 개발되는 것을 막고 충분한 도시기반 시설을 확충해 개발하는 종합적인 도시계획사업이다.
 
2002년 은평, 길음, 왕십리 등 3곳에 시범뉴타운이 지정돼 시행 한 후 2007년까지 총 26개 뉴타운이 지정됐다. 2007년 3차로 지정됐던 창신숭인뉴타운은 주민 요청으로 2013년 지정이 해제돼 현재는 총 25개 뉴타운이 분포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성동구 왕십리뉴타운 3구역에 분양한 센트라스는 많은 일반분양가구(1029가구)에도 불구하고 1순위에만 1만804명이 몰려 평균 10.5대1 경쟁률로 마감됐다. 이외에도 북아현뉴타운의 e편한세상 신촌은 평균 10.68대1, 길음뉴타운 래미안 길음센터피스는 평균 20.1대1 등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하는 등 뉴타운 내 분양단지들이 큰 주목을 받았다.
 
올해는 총 7개 뉴타운에서 10개 단지 5357가구가 분양된다.
 
각각 흑석뉴타운, 장위뉴타운, 신길뉴타운 각 2개 단지, 북아현뉴타운, 거여마천뉴타운, 신정뉴타운, 수색증산뉴타운 각 1개 단지 등 총 10개 단지다.
 
흑석뉴타운에서 대림산업(000210)은 전용면적 59~99㎡, 총 1073가구를 짓고 이중 403가구를 5월경 분양한다. 9호선 흑석역 역세권이며 한강변에 위치해 단지 뒤로 일부 세대에선 한강조망이 가능하다.
 
장위뉴타운에서는 삼성물산(000830)이 6월경 1구역과 5구역에 래미안을 분양한다. 1구역은 전용면적 33~101㎡, 총 955가구 중 490가구가 일반분양분으로 광운초, 남대문중 등과 우이천이 가깝다.
 
신정뉴타운에서는 현대산업(012630)개발과 두산건설(011160)이 신정1-1지구에 전용면적 52~101㎡, 총 3045가구를 짓고 이중 1067가구를 12월경 분양한다. 계남근린공원이 접해 쾌적하며 신남초교가 단지와 접해 통학하기 쉽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뉴타운은 도심지에서 이뤄지는 대규모 개발형태이기 때문에 단순히 주택만 아파트만 들어서는 것이 아닌 도로 등 기반시설이 변화해 장기적인 발전가능성도 갖췄다"면서 "그만큼 상대적으로 시장에 크게 휘둘리지 않는 안정적인 곳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자료/부동산인포.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