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베트남 청소년 55명에 장학금 지원
입력 : 2015-12-29 16:10:53 수정 : 2015-12-29 16:10:57
[뉴스토마토 남궁민관 기자] CJ그룹은 베트남 람동성의 초·중·고·대학생 55명을 대상으로 장학금 지원 사업을 펼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CJ는 지난 2013년부터 람동성과 함께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들을 선발해 장학금을 전달해 왔으며 올해 수혜 대상과 규모를 확대 시행했다.
 
장학금은 지난 28일 베트남 람동성 기술경제대학에서 진행된 'CJ그룹-람동성 청소년 장학 후원금 전달식'을 통해 전달됐다. 이날 자리에는 정영수 CJ그룹 글로벌사업 부문 고문과 민희경 사회공헌추진위원 부사장, 장복상 CJ베트남지역 본부장을 비롯해 판 반 다 람동성 부성장 등 관계자 130여명이 참석했다.
 
지원 대상 학생들은 본인이 암 투병중인 도 띠엔 닷(초등학생), 홀어머니가 투병중인 실 사란(초등학생), 농지가 없어 가족 수입원이 없는 응웬 쭝 히우(중학생)등 총 55명이다.
 
정 고문은 "'교육 불평등으로 가난이 대물림 되어서는 안된다'는 그룹의 사회공헌 철학을 해외 사업장에서도 실천하고 있다"며 "향후 해외의 다른 지역에서도 저소득층 청소년들의 교육환경 개선에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CJ그룹은 현재 베트남 닌투언성에서 한국국제협력단(KOICA)와 함께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벌이고 있는 '새마을 CSV' 사업을 내년부터 람동성으로 확대한다는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람동성의 주도인 달랏시는 베트남 중부 지역의 해발 1400m에 위치한 고원도시로 베트남 최대의 농산물 생산 지역이다. CJ그룹은 이 지역에 KOICA와 함께 2019년까지 22억원을 공동 투자해 ▲채소류 품종 개발 ▲재배 기술 전수 ▲가공 저장 시설 건립 등 저소득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증대를 도울 계획이다.
 
정영수 CJ그룹 글로벌 사업부문 고문이 지난 28일 베트남 람동성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현지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CJ그룹
 
남궁민관 기자 kunggi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남궁민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