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중국 26개 여행사와 '요우커 확대' 맞손
입력 : 2015-11-03 11:22:41 수정 : 2015-11-03 11:22:41
[뉴스토마토 남궁민관 기자] 두산은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에서 현지 주요 여행사 26개사와 '방한 요우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조용만 두산타워 대표는 지난 2일(현지시각) 베이징을 찾아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CTRIP을 비롯해 강호이여행사, CWTS, 요시엔여행사 등 14개사 관계자를 만났다. 이어 3일에는 상하이에서 CYTS, 진장여행사 등 12개사 여행사 관계자들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들 26개사는 중국의 대표적인 여행사들로, 한국으로 여행객을 많이 보내는 업체들이다.
 
두산과 이들 여행사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동대문 두산타워에 면세점이 생길 경우 관광상품 개발, 마케팅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짜오시 요시엔여행사 총경리는 베이징 협약식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동대문과 두타는 필수 관광코스로, 면세점이 생기면 더 많은 중국인 관광객이 찾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은 물론 중국 여행사들을 위해 더 많은 관광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두산이 제공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조 대표는 "동대문 지역은 매년 71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들이 찾는 한국의
주요 관광지로 성장했다"며 "두산은 동대문에 면세점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 다양한 관광 콘텐트와 프로그램을 개발해 동대문을 더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하는 매력적인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용만 두산타워 대표(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가 지난 2일(현시시간) 베이징에서 강호이여행사, CTRIP, CYTS 등 중국의 주요 여행사 14개 관계자들과 업무협약식을 진행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
 
남궁민관 기자 kunggi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남궁민관

  • 뉴스카페
  • email